뉴스 > 국제 > 국제

中당국 “美마이크론 보안문제 발견”…구매 중단 촉구

  • 보도 : 2023.05.22 05:40
  • 수정 : 2023.05.22 05:40

中 인터넷안보심사판공실 마이크론 안보심사 결과 발표

“중국의 핵심 정보 인프라 공급망에 심각한 보안 위험”

조세일보
◆…중국 당국이 안보 검사 결과 미국 마이크론 제품에 심각한 네트워크 보안 위험이 있다고 발표했다. <사진 로이터>
 
중국의 사이버 규제 당국이 미국 메모리 칩 제조업체인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안보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제품 구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산하 인터넷안보심사판공실(CAC)은 21일 성명을 통해 "검토 결과 마이크론 제품에는 심각한 네트워크 보안 위험이 있으며 이는 중국의 핵심 정보 인프라 공급망에 심각한 보안 위험을 초래하여 중국의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이어 CAC의 핵심 정보 인프라 운영자는 마이크론의 제품 구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핵심 정보 인프라가 교통부터 금융까지 다방면의 산업 분야가 포함된다고 전했다. 다만 CAC는 어떤 위험 요소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자세히 밝히진 않았다.

중국 당국의 이번 발표는 미중간의 반도체 칩 기술 분쟁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앞서 미국은 중국에 칩 제조 기술에 대한 일련의 수출 통제를 조치하고 마이크론의 경쟁사 양쯔 메모리 테크놀로지스 등 중국 기업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CAC 또한 지난달 국가안보를 이유로 들어 마이크론의 중국 내 판매 제품에 대한 사이버 안보 심사에 들어갔다.

마이크론 측은 이날 CAC의 통지를 받았다며 "중국 당국과 계속 논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이크론의 중국 매출은 전체의 10%를 차지하지만 이번 중국 당국의 조치로 중국 내 비중국인 고객에 대한 판매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미지수다. 분석가들에 따르면 현재 중국으로 유입되는 마이크론 제품의 대부분은 중국 이외의 기업이 구매하고 있다.

한편 미국 측은 중국 정부가 마이크론을 규제할 시 한국 기업이 중국의 메모리 반도체 부족분을 메워서는 안 된다고 요청 한 바 있다. 지난달 파이낸셜타임즈(FT)는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 정부의 마이크론 수출 금지 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대중국 판매를 자제하도록 한국 정부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