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HD한국조선해양, 사흘간 가스선 12척 2조 7900억 수주 쾌거

  • 보도 : 2023.05.02 11:43
  • 수정 : 2023.05.02 11:43

- 지난주 해외 선사 3곳과 LNG선 6척, LPG선 2척, 아시아 선사 LPG선 4척 계약

- “기술력, 품질로 수익성 높은 가스선 수주…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에 힘쓸 것”

조세일보
◆…HD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2년 인도한 20만 입방미터(㎥)급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HD한국조선해양 제공
 
HD현대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HD한국조선해양이 사흘간 총 2조 7900억 원 규모의 가스선 12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HD한국조선해양은 20만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2척, 17만 4천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4척, 8만 8천 입방미터급 LPG운반선 2척 등 총 2조 4230억 원 규모 선박 총 8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오세아니아 선사로부터 수주한 20만 입방미터급 LNG운반선과 유럽 선사로부터 수주한 17만 4천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등 6척은 울산 HD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7년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17만 4천 입방미터급 LNG운반선에는 모두 HD한국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Hi-ERSN(LNG재액화시스템)과 Hi-ALS(차세대 공기윤활시스템)가 탑재될 예정이다.

Hi-ERSN은 LNG화물창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완전 재액화하는 시스템으로 공기 중에 흔한 질소로만 냉매를 구성해 친환경적이며, 기존 시스템보다 20% 이상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다. Hi-ALS는 선체 표면에 공기를 공급해 마찰 저항을 줄여 연료 소모와 탄소 배출 모두 절감할 수 있다.

아시아 선사로부터 수주한 8만 8천 입방미터급 LPG운반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6년 하반기 선주사에 인도된다. 이 선박은 구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규모 선형으로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될 예정이며,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암모니아도 실을 수 있도록 건조된다.

한편, 앞서 HD한국조선해양은 지난 26일에는 아시아 선사로부터 총 3674억 원 규모의 4만 5천 입방미터급 LPG 운반선 4척을 수주했다. 이 선박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6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HD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선 기술력과 품질로 고객에게 신뢰와 만족을 주기 위해 노력한 결과 수익성이 높은 가스운반선 대규모 수주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글로벌 조선업 선도 기업으로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