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비트코인, 美 부도에도 양적완화에도 모두 'OK'

  • 보도 : 2023.05.02 11:40
  • 수정 : 2023.05.02 11:40

조세일보
◆…사진:유튜브
 
미국 정부가 재정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금융긴축을 완화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는 주장에 힘이 쏠리면서 비트코인 시장도 훈풍이 불 것이라는 전망이다.

억만장자 레이 달리오(Ray Dalio)는 1일 유튜버 크리스 윌리암슨(Chris Williamson)과 인터뷰를 통해 "미국 정부가 재정적자 자금을 조달하는 유일한 방법은 중앙은행의 돈 인쇄기를 다시 돌리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막대한 부채로 인한 채무불이행으로부터 빠져나오기 위해 돈 인쇄기(긴축 완화)를 다시 가동할 것으로 믿는다며 31조 4500억 달러에 달하는 국가부채의 부도를 피하는 길은 통화가치 하락을 감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달리오는 강력한 긴축 통화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연방준비제도이사회와 정부는 경제를 활성화하고 채무불이행을 방지하기 위해 새로운 재정 부양정책(양적 완화)을 도입해야 하는 막다른 위치에 놓여 있다고 진단했다.

현재 미국 정부는 긴축을 겪은 다음 곧이어 이어질 최악의 상황에 처 해지기 시작하는 주기에 접어들었으며 그 상황이 더 많은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미국은 부채가 너무 많고 늘어나는 속도도 더욱 빨라지고 있어 상환을 위해서는 돈을 찍어내야 한다"라며 "결국 많은 돈을 찍어내서 상환을 쉽게 만들면 통화가치 하락은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문제는 달러 가치를 평가절하하는 방법을 선택하면 높은 인플레이션과 경기 침체로 특징지어지는 환경을 의미하는 스태그플레이션 상황으로 빠질 수 있다는 점이다. 돈을 찍어낼 수도, 그렇다고 눈 뜨고 앉아 국가 부도를 초래할 수도 없는 진퇴양난의 길에 들어선 셈이다.

결론적으로 미국의 국가 부도 상황이 발생해도, 국가 부도를 피하기 위한 양적 완화정책을 도입해도 비트코인 시장에는 도움이 된다는 점이다. 국가 부도가 발생하면 가치저장 수단으로서의 유용성이 강조되고, 양적 완화로 돈이 풀리면 유동성 증가로 인한 가격 상승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