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설화 논란' 김재원·태영호 징계절차 개시…5·18 전 마무리

  • 보도 : 2023.05.02 10:38
  • 수정 : 2023.05.02 10:38

오는 8일에 소명 듣고 징계 수위 결정

조세일보
◆…잇단 설화로 4월 한 달 동안 공개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했던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태영호 최고위원, 김병민 최고위원, 윤재옥 원내대표, 김기현 대표, 김 최고위원. (사진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잇단 설화로 논란이 된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징계 결과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윤리위)는 1일 1차 회의를 열고 두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시작했다.

이날 황정근 당 중앙윤리위원장은 김 최고위원에 대해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발언을 '선거 때 표 얻으려고 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 전광훈 목사가 우파 진영 천하통일 했다는 발언, (제주)4·3사건 기념일이 격 낮다는 발언, 이 세 개가 징계 사유"라고 밝혔다.

태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JMS 관련 SNS 게시, 4·3사건 관련 발언 등 2가지가 징계 개시 사유"라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징계 사유는 징계 신고서와 윤리위 직권으로 사실관계를 조사한 것을 종합했다"며 "2차 회의에서 당사자의 소명을 듣고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3연속 설화로 지난달 4일부터 자숙에 들어갔던 김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저를 뽑아주신 당원 여러분과 지지자 여러분,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죄송하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회의 뒤 자진 취재진이 사퇴 의향에 대해 묻자 "그것까지는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윤리위는 당 지도부와 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전에 징계를 매듭지을 계획으로 2차 회의는 오는 8일에 예정됐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