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홍근 "'尹 무릎 발언' 여권발 가짜뉴스, 국제 망신 당해"

  • 보도 : 2023.04.26 11:06
  • 수정 : 2023.04.26 11:06

박홍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아직 결론 안나"

"전세사기특별법, 5월 본회의 처리해야…정부여당, 늦장 대응"

정청래 "대통령과 여당이 쌍으로 망신살이 뻗쳐"

고민정 "홍보수석, 대변인, 해외언론비서관, 공보 라인 전면 교체해야"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100년 전 역사 때문에 일본이 무릎 꿇어야 한다는 생각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워싱턴포스트 인터뷰 발언과 관련해 여당이 오역 논란을 일으킨 것을 두고 "여권발 가짜뉴스는 국제적 망신을 당했다"고 직격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망언을 바로잡지는 못할 망정 주어가 빠졌다며 외신 인터뷰를 오역 논란, 가짜뉴스 선동으로 몰아갔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집권세력에게 우리 국위의 선양은 크게 기대하지도 않을 테니 제발 더 이상의 국격 추락만큼은 자초하지 말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민주당 최고위원들도 워싱턴포스트의 일본 무릎 발언과 관련해서 국민의힘이 사실관계조차 파악하지 않고 대처한 무능함을 확인시켰다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100년 전이든 1년 전이든 잘못은 무릎 꿇고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닌가 국내 언론과 야당의 비판이 줄을 이었고, 이에 국민의힘은 주어가 빠졌다고 억지 주장을 하며 주어가 일본이라고 하자 그럼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이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워싱턴포스트 기자가 원문 공개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임이 분명해지자 국민의힘은 슬쩍 꼬리를 내렸다"고 짚었다.

정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거짓말 일일 천하의 종말은 이렇게 부끄럽고 우습게 막을 내렸다"며 "대통령과 여당이 쌍으로 망신살이 뻗쳤다"고 비난했다.

고 최고위원은 "특히 이번 일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대변인으로서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사실관계 확인을 무시하고 윤심에 잘 보이고 싶은 욕망이 대참사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깨닫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상범 대변인이 잘못된 주장을 펼친 근거는 뇌피셜이 아닌 대통령실의 공지문이었다. 그 공지문에는 주어가 빠져 있었다. 대통령 발언이 문제가 되자 해외언론비서관실은 대통령실에서 녹음한 발언을 그대로 알린 것이 아니라 짜깁기로 가짜를 알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인선 해외언론비서관과 김은혜 홍보수석은 녹취록 속에 버젓이 등장하는 주어를 삭제한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국민들을 도대체 어떻게 생각하길래 금방 들통날 이런 만행을 저지르고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은 홍보수석부터 대변인, 해외언론비서관까지 공보 라인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아직 결론 안나"
박홍근 원내대표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와 관련해 "일본 경제산업상은 전날 화이트리스트 복귀와 관련해 한국 측의 자세를 신중하게 지켜보겠다고 말했다"며 "지난달 한일 정상회담 때도 우리만 합의했다고 했을 뿐 당시에도 결론을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던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짚었다.

이어 "지난 2019년 일본 정부의 반도체 수출 금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는 명백한 정치보복성 행위였다"며 "이에 대해 일본이 먼저 사과해도 시원치 않을 판에 우리 정부만 서둘러 조치했다. 정작 일본은 절차 때문에 늦어진다는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제관계는 상호 호혜의 원칙이 기본이건만 퍼주기 굴욕외교도 모자라 거짓말까지 해가며 국민을 속이려는 윤석열 정부의 태도는 너무나 심각하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전세사기특별법, 5월 본회의 처리해야…정부여당, 늦장 대응"
또 전세사기 특별법 처리와 관련해 "최대한 빨리 5월 본회의를 열어 전세 사기 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4월 중 전세사기 특별법 처리를 위한 국토위 개최와 본회의 상정이 집권당 국민의 힘과 정부의 안일한 늦장 대응으로 무산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낸 특별법은 피해자들의 절박한 목소리를 담아 마련된 것"이라며 "정부 여당도 다소 늦었지만 피해자 구제를 위한 방침을 밝힌 만큼 이제 이미 제출된 법안을 놓고 조속히 논의해 처리하면 될 일이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말을 바꿔 상임위 개최 일정 합의를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급한 민생법안이라며 제일 먼저 처리하자고 할 때는 언제고 야권에서 발의한 관련 법안을 제대로 검토하기는커녕 무조건 포퓰리즘이라며 논의를 반대하고 지연시켰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당장 금주 내로 국토위에 법안을 상정해 하루라도 빨리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며 "집권여당은 사태의 심각성을 제발 깨닫고 밤을 새서라도 법안 심사의 장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