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이복현 "코스닥 이상과열...과도한 레버리지 투자 위험"

  • 보도 : 2023.04.25 09:55
  • 수정 : 2023.04.25 09:55

"증권사 부당권유 않도록 주시할 것"

"테마주 불공정거래엔 신속 조사, 엄단"

"전세사기 피해 지원...영세 NPL 매입기관 애로 완화 고민"

조세일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5일 임원회의에서 과도한 레버리지 투자 피해 예방과 전세사기 피해 대응 등 민생문제에 대해 적극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이 원장은 "주식시장 및 채권시장의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 과도한 레버리지 투자로 인해 손실 위험이 증가할 우려가 있으므로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며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시장감시뿐만 아니라 금융회사도 시장 분위기에 편승한 부당권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잘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원장은 "올해 들어 코스닥을 중심으로 2차전지 등 미래성장 신사업 테마주 투자열풍으로 신용거래가 급증하는 등 주식시장이 이상 과열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테마주 투자심리를 악용한 불공정거래가 기승을 부릴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사 부문을 중심으로 불공정거래 혐의 개연성이 있는 종목에 대해서는 신속히 조사에 착수해 엄단하는 등 투자자 보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원장은 전세사기 피해 대응 강화도 주문했다. 그는 "금감원 내 관련 부서가 총망라돼 전사적으로 전세사기 피해 대응 노력을 하고 있다"며 "전 금융권과 함께 경매 유예, 금융지원 등 피해자 지원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지난 21일 개소한 '종합금융지원센터'와 관련해서는 "피해자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관계부처와 신속히 공유해야 한다"며 "정부 지원프로그램과의 연계를 강화하는 등 실질적인 해소방안을 제시하는 창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언급했다.

이 원장은 "금융권 협조로 경매‧매각 유예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으나, 이 과정에서 영세 부실채권(NPL) 매입기관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므로 이를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봤다.

그러면서 "은행, 카드사, 상호금융 및 새마을금고 등 금융권이 발표한 자율 지원방안이 피해자에게 신속히 적용될 수 있도록 금융권과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