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美, 韓 협박한 러에 "韓·美는 훌륭한 동맹이자 친구…방어공약 진지하게 여겨"

  • 보도 : 2023.04.21 07:17
  • 수정 : 2023.04.21 07:17

백악관 NSC 당국자 “尹대통령 방미 때 우크라 사태 논의할 것 ”

조세일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 <사진 로이터>
 
미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가능성을 언급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러시아가 반발하며 보복을 시사한 것에 대해 한국은 미국이 방어를 약속한 동맹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존 커비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20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실 대변인 등 러시아 측의 한국에 대한 협박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한국과 조약 동맹이며 그 약속을 매우 매우 진지하게 여긴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싶다"고 답했다.

커비 조정관은 윤 대통령의 무기 지원 발언에 대해 "우리는 한국이 이미 우크라이나에 1억달러 상당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 점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국이 공개적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고 러시아를 규탄해온 점에도 감사를 표하고서 "한국은 훌륭한 동맹이자 친구다"라고 말했다.

또 내주 예정된 윤 대통령의 국빈 방미를 기대한다면서 "두 정상이 인도·태평양뿐 아니라 유럽과 우크라이나와 관련된 다양한 도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 등 러시아 측은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하면 러시아도 북한에 무기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한국을 향해 연일 협박성 발언을 하고 있다.

한편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유출된 기밀문건과 관련해 "우리는 정기적으로 다양한 이슈에 대해 동맹 및 파트너 국가와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 이슈에 대해 계속 관여하고 있으나 발표할 전화 통화나 업데이트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안과 관련한 한미간 긴장이 해소됐다고 보느냐'는 후속 질문에는 "한국을 중요한 역내 파트너이며 우리는 내주 국빈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내주 국빈 방문시 이 이슈가 거론될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는 "추측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는 다른 나라의 지도자들이 이 사안과 관련해 미국이 취한 조치를 평가하면서 민감하고 도전적인 이 이슈들에 대한 협력이 강하고 깊을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말하는 것을 봤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