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초기 벤처기업에 6조원 자금 공급..."사업안착 위한 엔젤투자"

  • 보도 : 2023.04.20 11:00
  • 수정 : 2023.04.20 11:00

12대 국가전략기술 R&D에 5년간 25조원 공급

중기기업엔 후속 투자유치까지 필요한 운전자금 지원 확대

IPO 줄철회...후기기업 M&A 및 해외진출 지원

산은, 3000억원 규모 '글로벌 진출 지원펀드' 신규 조성

조세일보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혁신 벤처·스타트업 자금지원 및 경쟁력 강화 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금융위 제공]
 
정부가 혁신 벤처‧스타트업의 초기·중기·후기 성장 단계별로 10조5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올해 1월 발표한 80조원 중소기업 금융지원방안에 이은 후속 조치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는 20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경제위기 극복,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혁신 벤처‧스타트업 자금지원 및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초기기업(시드~시리즈A)은 금리부담 상승과 경기둔화에 따른 금융권의 위험관리강화로 성장자금 조달에 곤란을 겪고 있다. 사업이 본 궤도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정책금융기관의 엔젤투자, 저리대출 및 연구개발(R&D) 지원 확대가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는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융자 1조2000억원, 펀드 2000억원, R&D 4조7000억원 등 총 6조1000억원을 지원한다.

성장자금 조달이 곤란한 초기 기업에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이 총 1조2000억원의 보증을 추가 공급한다.

민간 투자시장에서 소외되고 있는 엔젤투자, 지방기업을 위해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연계투자 규모를 600억원 확대한다.

기업은행은 자회사를 설립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컨설팅‧네트워킹 등 보육지원과 함께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투자도 지원한다.
조세일보
◆…금융위원회 제공
 
또 12대 국가전략기술 관련 R&D에 5년간 25조원(올해 4조7000억원)을 공급한다. 핵심 기술만 보유하고 생산설비가 없는 스타트업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이 위탁제조 매칭 플랫폼 허브를 구축하고 생산자금 보증도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기업(시리즈B~시리즈C)의 경우 경기 하락과 벤처캐피탈(VC)의 기업가치 고평가 이슈에 따른 저점 투자전략으로 후속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후속 투자유치까지 필요한 운전자금 지원 확대와 만기도래 펀드의 재투자를 위한 세컨더리 펀드 추가 조성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는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융자 9000억원, 펀드 1조원 등 총 1조9000억원을 지원한다.

후속 투자를 받지 못해 자금난을 겪는 기업을 위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이 정책금융 3500억원을 확대 공급한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은 세컨더리 펀드의 조성 규모를 기존 5000억원에서 1조5000억원으로 3배 늘려 만기도래 펀드에 대한 재투자로 후속 투자를 촉진한다.

또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은 상환청구권 없는 팩토링과 매출채권보험을 5700억원 추가 공급해 기업의 매출채권 안전망을 강화한다.

후기기업(시리즈C 이후)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침체로 기업공개(IPO) 철회가 빈번해 바이오 업종 중심으로 어려움이 커지고, 인수합병(M&A) 거래가 줄어 성장 정체가 우려되고 있다.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의 M&A 및 글로벌 진출 지원 등을 통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

정부는 이들 기업에 대해 펀드 3000억원, 융자 1000억원 등 총 4000억원을 지원하고 M&A 촉진을 추진한다.

산업은행은 3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진출 지원펀드'를 신규로 조성하고, 한국벤처투자는 해외 정책금융기관과 공동으로 출자하는 펀드를 확대한다. 해외투자센터를 미국, 아시아에 이어 유럽까지 확대해 혁신 벤처·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도 지원한다.

기업은행은 소규모 M&A 활성화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중소‧벤처기업 인수를 위한 특별대출 프로그램을 신속 제공한다.

또 기술보증기금은 기업이 기술탈취, 비용부담 등 M&A 관련 애로를 최소화하면서 인수합병을 진행하기 위한 M&A 온라인 종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인수자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M&A 및 세컨더리 벤처펀드에 대한 40% 이상 신주 투자 의무를 폐지하고, M&A 벤처펀드에 대해서는 20%로 제한된 상장사 투자규제도 완화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