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토스뱅크, 연 3.5% '먼저 이자 받는 예금' 출시...최대 3회까지 재가입 가능

  • 보도 : 2023.03.26 11:45
  • 수정 : 2023.03.26 15:13

가입과 동시에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정기예금

조세일보
◆…서울 강남구 역삼동 토스 본사 사진=연합뉴스
토스뱅크가 가입과 동시에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선이자지급방식의 예금 상품을 출시했다.

토스뱅크에 따르면 '먼저 이자 받는 예금'은 연 3.5% 금리(세전, 만기일에 세금 차감)를 제공한다. 가입금액은 최소 100만원에서 최대 10억원까지다.

이번에 토스뱅크가 출시한 '이자 받는 예금'은 일종의 정기예금 상품이지만 시중은행의 정기예금과 달리 고객이 돈을 맡김과 동시에 즉시 이자를 받을 수 있다. 가령 1억원을 6개월간(184일 기준) 맡기는 고객은 세전 금액인 약 176만원을 즉시 받는다. 받은 이자는 고객이 원할 때 언제든 출금이 가능하다.

예치 기간은 3개월·6개월이며 필요에 따라 선택이 가능하다. 어느 기간을 선택하더라도 연 3.5% 금리는 동일하게 적용된다.

만기를 채운 고객은 자동 재가입 서비스를 통해 최대 3회(최장 2년)까지 재가입할 수 있다. 이때 적용되는 금리는 재가입 시점의 금리를 따른다.

예금 중도해지를 원하면 언제든 가능하다. 다만 미리 받은 이자에서 중도해지 이자(가입기간에 비례)를 제외한 금액이 원금에서 차감된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고객들이 더 이상 만기일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가입과 동시에 이자를 받는 경험을 누리게 된다"며 "특히 목돈을 맡기는 고객의 경우 먼저 받은 이자를 출금한 뒤 재투자에 활용할 수 있어 자금 운용 측면에서 편의성이 강화될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