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라이프 > 여행

대한민국 최대 벚꽃 축제 제61회 '진해군항제'…25일 개최

  • 보도 : 2023.03.25 07:00
  • 수정 : 2023.03.25 07:00

'벚꽃으로 여는 새로운 세상'

축제기간 3월 25일부터 4월 3일까지

조세일보
◆…진해군항제
우리나라 대표 벚꽃축제인 진해군항제를 주최·주관하는 창원특례시와 (사)이충무공선양군항제위원회는 오는 3월 25일부터 열흘간 진해 일원에서 열릴 축제 준비를 마무리했다고 24일 밝혔다.

진해군항제의 올해 주제는 '벚꽃으로 여는 새로운 세상'이다. 시대환경에 알맞게 새로운 패러다임을 반영하여 명실공히 '동북아 중심 도시 창원'을 상징하는 축제로의 전환과 더불어 세계의 평화를 염원하는 메시지, 그리고 개최 61회째라는 대한민국 최고의 연륜과 최대 규모라는 위상을 고려한 것이다. 이를 위해 축제의 핵심 콘텐츠인 벚꽃과 이충무공, 군악의장페스티벌을 주축으로 공식행사를 편성하였으며, 축제의 주요 공간은 환경적 요소를 고려하여 명소화하고 문화콘텐츠 시대에 걸맞게 호기심을 자극하는 각종 공연과 체험행사를 특화하여 주제와 매력을 부여했다.

이충무공 선양을 위한 공식행사는 25일 북원로터리 이충무공 동상 앞에서 열리는 이충무공 추모대제와 31일 북원-중원로터리 일대에서 펼쳐지는 이충무공 승전행차, 그리고 행사 기간 내에 이순신리더십센터와 해군사관학교 웅포강당 등에서 열리는 역사문화 아카데미와 교육 체험행사 등이다.

진해군항제의 꽃이자 하이라이트인 군악의장페스티벌은 '군항의 울림 미래의 선율'이라는 주제로 육·해·공군 해병대 미군 군악·의장대 11개 팀과 민간팀 3개 팀 등 14개 팀 700명 정예 대원이 참가하여 3월 31일부터 사흘간 환상적인 공연들을 펼치며 군항제의 후반을 장식한다.

군악·의장의 융합형 군대 예술 공연은 진해군항제에서만 볼 수 있는 공연이다. 군악의장페스티벌은 3월 31일(금) 진해공설운동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4월 1일과 2일 북원로터리에서 중원로터리를 거쳐 진해공설운동장으로 이어지는 호국퍼레이드, 진해공설운동장에서 주·야간에 걸쳐 열리는 군악의장 마칭공연, 그리고 창원 전 지역으로 찾아가는 프린지 공연, 폐막식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이 외에도 29일(수) 진해루 앞바다에서 열리는 이충무공 승전 기념 해상 불꽃쇼와 31일(금) 열리는 블랙이글스 에어쇼 등 장관을 연출해낼 스페셜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고, 중원로터리에서는 밀리터리 도시 창원을 홍보하는 K-2 전차와 K-9 자주포도 만날 수 있다. 또한 중원로터리와 진해루 일대에 각각 조성되는 벚꽃푸드마켓, 벚꽃DIY마켓, 벚꽃향토음식마켓 등을 통해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며 각기 벚꽃 명소별 분위기에 걸맞은 주제 행사와 예술문화공연이 행사 기간 내내 열린다.
조세일보
제61회 진해군항제는 퍼레이드와 프린지 등 관람객 참여 문화행사를 대폭 확대하여 보여주는 측과 보고 즐기는 측이 엄격히 구분되는 기존 형식을 벗어나 함께 소통하고 참여하며 즐기는 쌍방향성 열린 축제로서 각종 시가 퍼레이드에 시민 참여 확대, 각종 쓰레기와 소음을 양산하지 않는 친환경 청결형 축제이자 스마트하고 안전한 축제를 지향한다. 다행히 벚꽃도 축제 기간 중에 만개할 것으로 예상돼 명실공히 상춘객들이 즐거운 가운데서도 안도감과 해방감, 기쁨을 함께 누리는 오감만족형 축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창원특례시와 (사)이충무공선양군항제위원회]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