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尹, 서해수호 영웅 55명 모두 호명…"北 도발 반드시 대가 치를 것"

  • 보도 : 2023.03.24 14:39
  • 수정 : 2023.03.24 14:39

취임 후 첫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 참석

조국 위해 희생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한 명씩 호명…롤콜하며 울먹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제8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진행된 취임 후 첫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해 "대한민국 국민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한 서해수호 용사들께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 대청해전, 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NLL(북방한계선)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며 며 "우리 국민들이 남북한 대치 상황에서 마음 놓고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 것은 서해수호 영웅들이 계시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주변의 평범한 이웃이자 자상한 아버지였고 효심 깊은 아들이자 다정한 친구였지만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자신의 안위를 돌보지 않고 온 몸을 던진 용감한 군인이었다"며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 할 수 없고 국가의 미래도 없다.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은 날로 핵무기를 고도화하고 있고 전례 없는 강도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와 도발에 맞서 한국형 3축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한미,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며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서해수호 용사들은 북한의 도발에 맞서 우리 국민의 자유를 지킨 영웅들이며 이들의 희생과 헌신은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의 자유·평화·번영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 윤 대통령은 서해수호 용사 55명의 이름을 한명한명 부르는 '롤콜(roll-call)'을 통해 용사들의 위훈을 기렸다. 현직 대통령의 서해수호 용사 롤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름을 호명하던 윤 대통령은 울먹이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이기식 병무청장,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라 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안병석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