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美 은행위기 속에서도 노동시장 탄탄…실업수당 청구 19만건

  • 보도 : 2023.03.24 07:32
  • 수정 : 2023.03.24 07:32

yunhap
◆…채용 안내문 붙인 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식료품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중소 은행들의 잇따른 위기 속에서도 노동시장은 여전히 탄탄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3월 12∼18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9만1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1천 건 감소해 소폭 증가할 것으로 본 전문가 예상을 깨뜨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는 19만8천 건이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주 연속 20만 건 미만으로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69만 건으로 1만4천 건 증가했다.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주 전 기준으로 집계된다.
 
이러한 수치는 미국의 노동시장 과열이 여전히 식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최근 실리콘밸리은행(SVB)과 시그니처은행 연속 붕괴, 다른 지역 은행들의 위기설 속에서도 미국 경제에 아직 '빨간불'이 켜지지 않았음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마켓워치는 분석했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 증가는 통상 경기침체가 임박할 때 가장 먼저 나타나는 위험 신호 중 하나로 여겨진다.
 
다만 지난 1년간의 급격한 금리인상 여파로 향후 실업자가 늘어나고 노동시장이 약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