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추경호 “美 연준, 긴축속도 조절”…“국내 잠재리스크 철저히 관리할 것”

  • 보도 : 2023.03.23 08:26
  • 수정 : 2023.03.23 08:26

조세일보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를 0.25%p 인상했다. 지난 2월에 이어 통화 긴축 속도를 조절했다"며 "금융 취약부문의 잠재 리스크가 시장불안과 맞물려 현실화되지 않도록 관계기관이 함께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 경제부총리는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 은행연합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은행 이창용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참석했다.

금일 회의에서는 미 FOMC 결과 및 이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 영향을 관계기관이 함께 점검했다. 아울러 최근 美 실리콘밸리뱅크(SVB) 사태로 촉발된 국제 금융시장 불안 요인을 면밀히 살펴보고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추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미 연준은 간밤 FOMC에서 정책금리를 0.25%p 인상(4.5~4.75→4.75~5.0%)하며 지난 2월에 이어 통화 긴축 속도를 조절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성명서에서 미국 은행시스템은 견조하다고 언급하는 한편 향후 금리 인상 경로와 관련해 기존의 지속적 금리인상 문구를 삭제하고 경제·금융상황을 고려하며 추가 인상 필요성을 평가해나가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기자회견에서는 은행시스템의 안정성 유지를 위해 필요시 모든 조치를 사용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연내 인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며 "이로 인해 금일 새벽 국제금융시장에서 국채금리는 하락하였으나 연준의 정책기조 변경에 대한 기대가 약화되면서 주가는 약세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추 부총리는 "미국 SVB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불안은 미국 정책당국의 예금자 보호 및 유동성 지원 조치, UBS 은행의 크레딧스위스 은행 인수 등 각국의 신속한 대응으로 다소 진정되는 양상"이라며 설명했다.

그는 "우리 금융시장도 전반적으로 안정을 유지하는 모습이다. 주식시장은 외국인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금번 사태 이전인 2400 초반대 수준을 회복하였고 외환시장도 변동성이 완화되면서 환율이 1300원 수준에서 등락을 보이고 있으며 회사채 및 단기금융시장도 큰 변동 없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다만 세계경제가 장기간 지속된 저금리 상황에서 벗어나 고강도 통화긴축이라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미국 중소형 은행 위기와 같은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재연 및 실물경제 불확실성 확대 가능성 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높은 경계심을 갖고 상황을 예의주시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와 한국은행은 24시간 관계기관 합동점검체계를 통해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금융시스템 및 금융회사 전반의 건전성을 상시 점검하는 한편 필요시에는 기 마련된 상황별 대응계획에 따라 시장안정 조치를 신속히 시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한계기업·취약부동산 사업장·다중채무자 등 금융 취약부문의 잠재 리스크가 시장불안과 맞물려 현실화되지 않도록 관계기관이 함께 철저히 관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추 부총리는 "금융권 스스로도 불확실성에 대비하여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함께 충분한 충당금 적립 및 자본 확충 등 손실흡수 능력을 제고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