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보험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 선대 이어 '보험 노벨상' 수상

  • 보도 : 2023.03.22 15:14
  • 수정 : 2023.03.22 15:14

세계 보험업 역사상 최초 1·2세대 부자 기업인 함께 명예의 전당 헌액

IIS "통찰적 리더십·사람 중심 경영 통해 ‘보험 명예의 전당’의 정신 구현"

신창재 "전당 헌액 계기로 사람 중심 이해관계자 경영 더욱 충실히 할 것"

조세일보
◆…사진=교보생명 제공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이 '2023 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세계보험협회(IIS)는 22일 신 대표가 '2023 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은 보험 분야의 가장 영예로운 상으로, '보험의 노벨상'으로 불린다. 혁신적인 활동을 통해 보험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인물을 기리기 위해 1957년 제정됐다

매년 IIS 임원회의에서 수상자를 결정한다. 수상자에게는 노벨상 수상자를 칭할 때 사용하는 '로리어트(Laureate)'라는 칭호가 주어지고, 공적과 경영철학이 명예의 전당에 영구히 보존된다.

조쉬 란다우 IIS 대표는 "신 대표는 변화혁신과 통찰적 리더십, 사람중심 경영을 통해 '보험 명예의 전당'의 정신을 구현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

1996년 명예의 전당에 오른 고(故)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에 이은 수상으로 세계 보험산업 역사상 최초로 1·2세대 부자(父子) 기업인이 함께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기록도 세웠다. 신 대표는 명예의 전당 66년 역사상 최초로 대를 이은 헌액자가 됐다.

부친인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 최초로 교육보험을 창안해 한국 생명보험산업과 국가경제 발전을 이끌고, 교보문고 설립을 통해 국민교육진흥을 구현한 공로로 IIS로부터 1983년 '세계보험대상'과 1996년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 대표는 "선친에 이어 보험 분야의 가장 영예로운 상을 받게 돼 매우 기쁘며 보험의 정신을 함께 실천해온 교보생명 임직원들과 재무 컨설턴트들에게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 경영은 이해관계자들에게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사회에 도움이 되는 하나의 생태계를 창조하는 것"이라면서 "명예의 전당 헌액을 계기로 사람 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을 더욱 충실히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험 명예의 전당' 헌액식은 오는 11월 힐튼 싱가포르 오차드에서 열리는 '2023 글로벌인슈어런스포럼(IIS 연차총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