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상저하고' 경제전망 우려속…公기관 상반기까지 35조 투자, '역대 최대'

  • 보도 : 2023.01.27 11:30
  • 수정 : 2023.01.27 11:30
조세일보
◆…최상대 기획재정부 차관이 27일 서울 중구 한국재정정보원에서 열린 '제1차 공공기관 투자집행 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기획재정부)
한국전력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주요 공공기관이 올해 상반기까지 역대 최대 규모로 투자를 집행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최상대 제2차관이 27일 공공기관 투자집행 점검회의를 열고 27개 주요 공공기관의 2023년 투자계획·집행 제고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관이 계획한 올해 투자 금액은 63조4000억원에 달한다. 최상대 차관은 이 자리에서 "상저하고의 경기상황에서 공공기관 투자가 국민경제 안정에 적극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상반기에만 총 투자계획의 55% 수준인 34조8000억원 이상을 집행할 계획이다. 이는 관련 집계가 시작된 이래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최 차관은 또 "민생의 어려움을 경감하기 위해 SOC, 에너지, 주거복지 등 국민 생활안정과 국정과제 수행을 위한 사업에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주거 인프라 구축·교통망 확충 등 SCO 분야 사업이 적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올 한 해 33조60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한다. 대표 사업으로 아산-천안 고속도로 완공(596억원), 동두천-연천 전철화 완공(528억원) 등이 꼽힌다. 또 에너지 분야 투자에 17조4000억원을 쓴다.

최 차관은 "투자계획이 차질없이 집행되도록 기관의 집행여건 개선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특히 현장의 집행 애로요인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필요시 주무부처가 함께 참여하는 집행애로 개선팀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