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소비심리 위축…외식업 경기 회복세 5개 분기 만에 꺾였다

  • 보도 : 2023.01.26 07:26
  • 수정 : 2023.01.26 07:26

aT, 외식산업 경기동향지수 보고서…지난해 4분기 지수 코로나 이후 하락폭 최대

올해 1분기 외식업 경기전망지수도 급락…식재료 원가 여전히 고공행진

외식업 고용지수도 하락 전환…"코로나 피해 가시기 전에 또 위기 찾아와"

yunhap
◆…외식하기 겁나는 물가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기준 대표 외식품목 8개의 평균 가격이 작년 1월보다 많게는 13.8%까지 올랐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외식물가 상승률은 7.7%로 1992년(10.3%) 이후 30년 만에 가장 높았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5.1%로 외환위기 때인 1998년(7.5%) 이후 24년 만의 최고치였다. 사진은 4일 서울 명동의 음식점 거리. 2023.1.4 jin90@yna.co.kr
 
 
소비심리 위축에 외식업 경기 회복세가 5개 분기 만에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재료 원가 수준은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가 외식업주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이로 인해 소비자 부담도 가중되는 모습이다.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2022 4분기 외식산업 경기동향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지수는 82.54로 전 분기보다 7.30포인트 내렸다.
 
이로써 2021년 3분기 이후 4개 분기 연속 이어지던 회복세가 5개 분기 만에 꺾였다.
 
이 수치는 2021년 3분기 65.72, 4분기 70.34, 지난해 1분기 70.84에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2분기에는 85.56으로 급등했고 3분기(89.84) 소폭 더 올랐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 하락세로 돌아섰다. 하락 폭은 코로나 발생 초기인 2020년 1분기(-11.68포인트) 이후 11개 분기 만에 가장 컸다.
 
aT는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지속하고 이로 인한 금리 인상 및 경기 침체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소비 심리가 위축된 것이 하락의 주요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yunhap
◆…외식산업 경기동향지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업종별로 보면 치킨 전문점업이 75.63으로 가장 낮고 중국 음식점업(76.08), 김밥 및 기타 간이 음식점업(79.19),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업(81.80), 한식 음식점업(82.10) 등은 평균치를 밑돌았다.
 
외식산업 경기동향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최근 3개월간 외식업계의 매출 및 경기 체감 현황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으로 수치가 100을 넘으면 경기호전을 전망하는 업체가 더 많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4~28일 외식업체 3천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올해 1분기의 외식업 경기 흐름을 예상하는 경기전망지수도 85.76으로 전 분기 대비 9.22포인트 급락했다. 이 수치는 지난해 4분기부터 2개 분기 연속 내렸다.
 
지난해 4분기 외식업계의 식재료 원가 수준은 전 분기 대비 소폭 내렸지만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어서 외식업체의 부담이 큰 상황이다.
 
식재료 원가지수는 2021년 1분기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 7개 분기 연속 상승하고 매 분기 최고치를 경신했다가 지난해 4분기 145.01로 전 분기 대비 0.88포인트 내렸다.
 
이 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식재료의 원가 수준을 나타내는 것으로 100을 넘으면 원가가 올랐다는 뜻이다.
 
yunhap
◆…외식물가 상승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aT는 "식재료 원가지수 상승세가 한풀 꺾인 모습을 보인 점은 다소 긍정적인 신호로 보이나 여전히 높은 지수를 나타내 외식업주에게는 코로나로 인한 피해가 가시기 전에 또 한 번의 위기가 찾아오고 있는 것으로 사료된다"고 설명했다.
 
식재료 가격 상승으로 주요 외식 제품 가격도 덩달아 올랐다.
 
한국소비자원 가격 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기준 냉면 가격은 평균 1만577원으로 1년 전보다 8.7% 올랐고 자장면(6천569원)은 13.8%, 김밥(3천100원)은 11.9% 각각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 외식업 고용지수는 95.85로 전 분기보다 0.39포인트 내렸다. 고용지수가 하락한 것은 2021년 3분기 이후 5개 분기 만에 하락했다.
 
이는 경기 침체로 인한 매출 감소와 지속되는 고물가에 따른 것으로 aT는 분석했다.
 
[표] 분기별 외식업 경기동향지수
 
조세일보
◆…(자료=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