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부 "운송거부 철회에 어떠한 전제조건도 용납 없어"

  • 보도 : 2022.12.09 11:15
  • 수정 : 2022.12.09 11:15

화물연대 총파업 16일째
국가경제에 심각한 위기 초래 우려
수도권 등의 주유소 재고 부족
폭력·불법 타협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

조세일보
◆…화물연대, 파업 종료 찬반투표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화물연대의 총파업 철회와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9일 한덕수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가 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하는 운송 거부를 철회하는 데는 어떠한 전제조건도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가 16일째에 들어감에 따라 산업현장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지난 29일 시멘트 분야의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데 이어서 어제 막대한 투자 차질로 인해 더 이상 공장 가동이 어려워진 철강 가동이 어려워진 철강, 석유화학 업종에 대해서도 업무개시명령을 추가로 발동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멘트 분야는 운송자 복귀 등으로 출하량이 정상 수준을 회복했으나 제주 등 일부 지역은 여전히 저조하고 철강, 석유화학 등은 공장에 적재 공간이 부족하여 주말 이후 생산 중단도 예상된다”며 “철강, 석유화학의 생산 차질은 자동차, 반도체 등 우리나라 주력 산업과 국가경제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우려가 크다”고 전했다.

또한 “수도권 등의 주유소에서 재고 부족이 지속되어 국민 불편도 가중되고 있다”며 “정부는 고질적인 불법 집단행동과 그로 인한 경제 피해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폭력과 불법에 타협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하여 법과 원칙이 확고히 지켜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화물연대 여러분 대내외 여건이 엄중한 상황에서 국가 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하는 운송 거부를 철회하는 데는 어떠한 전제조건도 용납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가 경제 정상화와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하루속히 업무에 복귀하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투표를 통해 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더는 조합원들이 피해를 보지 않게 하기 위해 투표를 결정했다”며 “정부와 여당은 스스로 밝혔던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입법화시켜야 한다”며 “그동안 정부의 강경한 태도에 상처를 입은 조합원들을 포용하고 아우르는 모습을 보여 달라”라고 전했다.

투표 결과는 이날 정오께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