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美 주 정부들, 어린이에 성인 콘텐츠 노출 '틱톡' 규제

  • 보도 : 2022.12.08 12:53
  • 수정 : 2022.12.08 12:53

인디애나 주, 소비자 보호법 위반으로 틱톡 고소

모든 기기에서 틱톡(TikTok) 금지하도록 명령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

조세일보
◆…틱톡(TikTok) 앱 로고 [사진=로이터]
미국 동부에 위치한 인디애나주는 사용자를 속이고 어린이들에게 성인 콘텐츠를 노출 시킨 혐의로 중국의 짧은 동영상 공유 앱인 틱톡(TikTok)을 고소했다.

공화당 소속인 토드 로키타 인디애나 법무장관실은 “해당 앱을 통해 민감한 정보에 소비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음을 중국 정부가 고지하지 않은 것은 소비자 보호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틱톡은 애플의 AAPL에서도 12세 이상의 낮은 연령 등급으로 어린 사용자와 부모들을 속여왔다.

로키타는 “그동안 접수된 문제 영상들은 대부분 부적절한 성적·약물 관련 콘텐츠들이며 틱톡을 이용하는 어린 아이들에게 위협이 된다”면서 “인디애나 주의 이번 고소 조치는 미국 주 가운데 처음으로 이루어졌으며 틱톡 회사를 상대로 긴급 정지 명령과 함께 민사 처벌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도 “모든 기기에서 틱톡을 금지하도록 명령했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미국 사이버 안보에 점점 더 위협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인디애나와 텍사스의 조치는 하루 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주 정부 장치와 네트워크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한 긴급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크리스티 노엠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는 주 직원과 계약업체가 국영 기기에서 틱톡을 설치하거나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으며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주 정부에 전화와 컴퓨터에서 틱톡을 금지할 것을 요청했다.

주 정부들의 틱톡 금지 운동은 틱톡의 잘못된 정보에 의해 촉발되었다고 볼 수 있다.

지난달 크리스 레이 FBI 국장은 “틱톡의 미국 진출은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며 “중국 정부가 비디오 공유 앱을 이용해 사용자에게 영향을 미치거나 사용자의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2020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신규 사용자들의 위챗과 틱톡 다운로드 차단을 시도한 바 있다. 이는 미국 내 앱 사용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었지만 일련의 법정 싸움에서는 실패했다.

2021년 6월 조 바이든 대통령은 다운로드를 금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명령을 철회하고 상무부에 앱으로 인한 보안 문제를 검토하도록 지시했다.

[자료=로이터]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