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한총리 "철강·석유화학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 보도 : 2022.12.08 10:45
  • 수정 : 2022.12.08 10:49

산업과 경제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
물류는 우리 경제의 혈맥
특단의 대책이자 최선의 노력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철강과 석유화학 운송 분야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추가로 발동했다.

8일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철강과 석유화학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가 오늘로 15일째 계속되고 있고 명분 없는 집단 운송 거부가 장기화됨에 따라 우리 산업과 경제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난 29일 시멘트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는 데 이어 오늘 2차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말했다.

이어 “물류는 우리 경제의 혈맥으로 물류가 멈추면 우리 산업이 멈추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가 경제와 민생으로 되돌아온다”며 “화물운송 거부로 공장은 재고가 쌓여 더 이상 가동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또한 “수출을 하고자 해도 항만으로 실어나를 물류가 막혔고 특히 철강, 석유화학 제품의 출하 차질은 곧 자동차, 조선, 반도체 등 핵심 전당 산업으로 확대되어 우리 경제 전반의 위기로 확산될 우려가 있다”면서 “화물연대의 자발적 복귀를 더 기다리기에는 우리 앞에 놓인 상황이 매우 긴급하고 엄중하다”고 전했다.

이에 “정부는 추가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의 운송 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 명령을 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조치는 경제위기 상황에서 우리 경제를 지키기 위한 정부의 특단의 대책이자 최선의 노력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화물연대 여러분 국가 경제를 볼모로 하는 정당성 없는 집단 운송 거부를 지금이라도 철회하고 조속히 각자의 위치로 복구해 주시기 바라며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불법의 타협하지 않고 그 책임을 엄정하게 묻겠다”면서 “이와 함께 가용자원을 총동원하여 경제의 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화물연대의 운송 거부로 국민들께서 불편과 고통을 함께 감내하시게 되어 매우 안타까운 마음이지만 정당성 없는 집단 행위의 악순환은 반드시 끊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