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남양유업, 뇌전증 인식개선 영상 캠페인 진행

  • 보도 : 2022.12.06 11:03
  • 수정 : 2022.12.06 11:03

뇌전증 환자 위한 걷기 챌린지 ‘같이 걸을래?” 진행
뇌전증 관리·지원법의 필요성 홍보, 입법 동 등 활동

조세일보
◆…남양유업 뇌전증 인식개선 영상 캡처 사진=남양유업 제공 
남양유업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잠깐의 떨림이 평생의 아픔이 되지 않도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해 뇌전증 인식개선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남양유업은 2002년부터 뇌전증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케토니아’를 생산해 왔고 이와 함께 뇌전증 인식 개선과 환자 지원을 위한 공익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이번에 공개한 영상을 통해 남양유업은 사회적 편견으로 아픔을 겪는 뇌전증 환자의 목소리를 알렸다.

영상에서 뇌전증을 앓는 아이(요한)는 학교생활 중 느꼈던 불편한 시선과 편견, 심리적인 부담감을 털어놓는다. 아이의 어머니 역시 뇌전증을 앓는 자녀를 보살피는 동안 겪었던 어려움과, 위축된 자녀를 향한 걱정의 마음을 드러냈다.

뇌전증을 앓고 있지만 자신의 꿈을 펼치며 화가로 활동 중인 넌지 작가는 영상을 통해 뇌전증 환자에 대한 편견의 시선이 환자들에겐 평생의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렸고, 편견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남양유업 CSR팀 정재웅 대리는 “20년간 뇌전증 환자를 위한 특수분유 ‘케토니아’를 생산하며, 환자들을 위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고자 다양한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뇌전증 인식개선과 함께 이들에게 필요한 법적 제도가 성공적으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양유업은 오는 11일까지 넛지헬스케어㈜의 건강 관리 앱 ‘캐시워크’를 통해 뇌전증 환자를 위한 걷기 챌린지 ‘같이 걸을래?”를 진행한다.

캐시워크 이용자를 대상으로 뇌전증에 대한 올바른 정보와 뇌전증 관리·지원법의 필요성에 대해 알리고, 입법 동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