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이복현 “금융사 건전성·유동성 관리...대내외 금융충격 흡수”

  • 보도 : 2022.12.01 14:24
  • 수정 : 2022.12.01 14:24

李, 한국국제금융학회 정책세미나 참석
 
“취약차주·중소기업에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착륙 구조개선 지원”
 
전문가 “비은행권 자금흐름 확대...외환건전성 관리 필요”

조세일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1일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통화긴축 상황에서 정부와 한은, 유관기관 등이 협력해 대내외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의 건전성과 유동성을 촘촘히 관리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외환위기 25년 : 과거, 현재, 미래’를 주제로 열린 한국국제금융학회 정책세미나에 참석해 학계 및 금융계 전문가들과 함께 최근 어려워진 대내외 여건 속에서 국내 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해 필요한 정책대안을 논의했다.

이 원장은 “시장 불확실성 해소와 금융권의 원활한 자금공급을 유도하기 위해 선별적 리스크 관리 강화와 함께 규제 유연화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고금리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차주와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조해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착륙 방안, 구조개선 지원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학계 전문가들은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서 금융안정과 외환시장 안정을 함께 도모하기 위해 정교한 정책조합이 요구된다”며 “비은행권의 자금흐름이 확대되는 점을 감안해 은행뿐만 아니라 비은행권까지 포함하는 종합적인 외환건전성 관리방안 시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과 또 다른 3高(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경제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금융안전망 역할을 하는 정책금융을 통해 중장기 경기 대응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 원장은 “오늘 논의된 학계의 정책대안과 조언을 검토하고 필요 시 금융위, 한은 등 유관기관과 협의해 감독업무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