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크라켄, 직원 30% 해고... FTX 파산 충격파 '일자리 감소'로 직결

  • 보도 : 2022.12.01 10:18
  • 수정 : 2022.12.01 10:18

美 가상화폐 거래소 크라켄, 직원 30% 해당하는 1100명 해고 조치

코인베이스, 제미니에 이은 인력 감축... FTX 파산이 불확실성 키워 

재닛 옐런 美 재무장관, "가상화폐 소유자 보호 규제 마련할 필요"

비트코인 2300만원 초반대, 이더리움 170만원 중반대로 상승 전환

 
조세일보
◆…[사진=로이터통신 제공]

미국 가상화폐거래소 크라켄이 전 직원의 30%에 해당하는 1100명을 해고한다. FTX 파산 여파로 코인베이스와 제미니에 이어 대규모 인력 감축에 나선 것이다. 거래소 파산, 상환·신규대출 중단 등 가상화폐 투자자에게만 국한되어 왔던 위기가 실제 일자리 감축으로 연결되면서 피부로 체감하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30일(현지시간) 크라켄은 성명을 내고 "전 직원의 30%에 해당하는 1100명을 해고한다"고 밝혔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와 제미니에 이어 크라켄도 인력 구조조정에 나섰다"며 "FTX 파산이 불확실성을 키웠다"고 보도했다.

FTX 파산발(發) 충격이 급속도로 확산하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은 업계에 규제 마련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날 옐런 장관은 뉴욕타임스(NYT) 주최 행사에서 "가상화폐 소유자에 대한 보호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도 "이번 FTX 사태가 은행 등 전통 금융업계로 전염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상화폐 시장 참여자들의 투자 심리도 전날 대비 악화된 모습을 보였다. 글로벌 가상화폐 데이터 조사업체 얼터너티브(Alternative)에서 집계하는 '공포·탐욕 지수'는 이날 27점을 기록하며 전날(29·공포) 대비 더 떨어져 '공포(Fear)' 수준을 이어갔다. 이 지수는 0으로 갈수록 시장 심리가 극단적 공포에 가까움을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한편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이날 브루킹스 연구소 연설에서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언급하자 가상화폐 가격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파월 의장은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을 낮추기에 충분한 제약적 수준에 근접함에 따라 금리인상 속도를 완화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금리인상 속도를 완화할 시기가 빠르면 12월에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월 의장은 금리 인하 혹은 물가 안정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종전과 비슷한 스탠스를 유지했지만, 시장은 12월 속도조절에 의미를 부여했다.

1일 오전 8시 50분 기준 비트코인은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에서 3.67% 상승한 2323만9000원에 거래됐다. 같은 시각 이더리움은 5.79% 오른 175만3000원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