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10월 생산, 30개월만에 최대폭 감소…코로나 사태 후 최악

  • 보도 : 2022.11.30 08:33
  • 수정 : 2022.11.30 08:33

생산 넉달째 줄고 소비도 두달째 감소…제조·서비스업 동반 타격

통계청 "수출 제조업 둔화 이어질 듯…경기흐름 불확실성 크다"

yunh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10월 생산이 30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 상륙한 2020년 이후 가장 부진한 결과다.
 
소비도 함께 줄면서 두 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全)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5.4(2015년=100)로 전월보다 1.5% 감소했다.
 
전산업생산은 7월(-0.2%), 8월(-0.1%), 9월(-0.4%)에 이어 넉 달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감소 폭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타격이 본격화했던 2020년 4월(-1.8%) 이후 3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생산이 넉 달 연속으로 감소한 것도 코로나19 첫해인 2020년 1∼5월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을 비롯한 광공업생산이 3.5% 감소했다.
 
10월 수출이 2년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서면서 제조업 생산도 함께 타격을 받은 것이다.
 
특히 승용차 등 완성차 생산이 줄었고, 반도체 조립 장비 생산도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0.8% 줄면서 2020년 12월(-1.0%)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는 120.4(2015년=100)로 0.2% 감소했다.
 
소비는 3월(-0.7%)부터 7월(-0.4%)까지 5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가 8월 반등에 성공했지만, 9월과 10월에는 다시 두 달 연속 감소를 나타냈다.
 
평년과 달리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며 의류 판매가 줄었고, 승용차 등 내구재 판매도 감소한 영향이다.
 
더구나 지난 달 29일 발생한 이태원 참사의 영향을 고려하면 4분기 이후 소비는 더욱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통계청은 내다봤다.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보합(0.0%) 흐름을 나타냈다.
 
그나마 건설기성은 3.8% 증가했지만, 최근 부동산 경기 악화를 고려하면 전망 역시 밝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2.4로 전월과 동일했다.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2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내리며 4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광공업 생산이 부진했고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 판매도 주춤하면서 경기 회복·개선 흐름이 약화하는 모습을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그는 "대외 이슈를 중심으로 하방 요인이 많아 수출 제조업 둔화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향후 내수가 회복 흐름을 유지해 내느냐가 관건인데, 물가가 아직 높은 수준이고 금리도 오르는 만큼 경기 흐름에는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