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속보] 美, 러시아 내 미국인 대피・여행금지령...핵전쟁 가능성 본격화되나

  • 보도 : 2022.09.29 06:41
  • 수정 : 2022.09.29 09:17

조세일보
◆…27일(현지시각) 미국 국무부가 주러미국대사관 웹사이트를 통해 안보경계태세를 공지했다. (사진 주러미국대사관 웹사이트)
 

27일(현지시각) 미국 국무부는 주러미국대사관 웹사이트를 통해 러시아에 거주 중인 미국인을 상대로 대피령과 러시아 여행금지령을 공지했다.

이날 주러미국대사관은 안보경계태세를 공지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 사태에 충원하기 위한 동원령을 발령한 것을 근거로 러시아에 방문 또는 거주 중인 미국인의 이중시민권이나 대사관접근권한을 거부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동원령이 본격화되면 이중시민권을 지니고 있는 미국인을 대상으로 러시아군에 징집할 수도 있고 러시아 내의 미국인의 출국 자체를 막을 수도 있는 상황을 우려한 것이다.

대사관 측은 러시아로부터 출국하기 위한 민간항공편의 이용이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며 자동차와 버스 등 육로를 통한 출국을 권장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내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대사관이나 영사관의 지원이 제한적일 수도 있다며 출국을 희망할 경우 독자적인 출국 경로를 찾아야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사관 측은 러시아로부터 출국을 희망하는 시민들의 경우 러시아와 이웃한 국가를 경유하는 방안을 대사관 웹사이트에 게재했다.

주러미국대사관이 발령한 안보경계태세에는 러시아 내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대피령뿐만 아니라 모든 미국인에 대한 러시아 여행금지령도 포함됐다. 현재는 기차를 통한 육상 경로를 이용해서만 러시아를 방문하는 것이 허용되는 상황이다.

한편 대사관 측은 러시아 내에서 평화적 표현・언론・집회결사의 자유가 보장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정치적 또는 사회적 시위에 참여하거나 거리에서 사진을 찍는 행위를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실제로 러시아 경찰 당국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반대하는 길거리 시위에 참여한 미국인을 일부 체포 및 구금한 사례가 있다.

이 같은 미국 국무부 측의 대피령 및 여행금지령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무력 침공하기 직전에도 선포된 전례가 있어 우크라이나 전쟁 사태로 인한 갈등이 더욱 심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이 러시아의 안전이 위협을 받는다고 느낄 경우 핵무기를 사용할 수도 있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으면서 핵전쟁을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 간의 긴장이 더욱 첨예해지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