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홍근 "尹, 펠로시와의 만남 연이어 번복... 아마추어식 국정운영"

  • 보도 : 2022.08.04 10:37
  • 수정 : 2022.08.04 10:58

박홍근, 4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외교관계에서 있을 수 없는 아마추어들의 창피한 국정운영"

"아시아 순방 중인 펠로시, 다른 나라에서는 정상 만났어"

"나라 꼴 이 지경인데 대통령은 휴가 만끽하며 술자리"

김건희 사적 수주 의혹 "국정조사를 포함 모든 국회법 절차 조속히 검토하고 진상규명 착수"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의 만남을 번복한 것에 대해 "외교관계에서 있을 수 없는 아마추어들의 창피한 국정운영"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아시아를 순방 중인 펠로시 의장이 다른 나라에서 정상을 만났다는데 대통령실은 어제 하루 만에 (윤 대통령이) '휴가 중이라 안 만나다'에서 '다시 만남 조율 중'이라고 했다가 최종적으로 '만남이 없다'고 연이어 번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3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과 예방을 안 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권의 현안 대응의 미비함과 인사 논란을 거듭 지적하며 전방위적 공세를 가했다. 그는 "23년 8개월 만에 소비자 물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국민이 기댈 정부 정책은 보이지 않는다"며 "해군 구축함이 3시간 통신 두절됐지만 윤 대통령과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한 달 가까이 이 사실도 몰랐다고 한다. 안보 공백 불감증이 일상화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105일만에 최다 확진자 발생인데 과학 방역에도 물음표가 그려진다. 최전선에 있어야 할 복지부 장관 자리도 70일째 공백"이라며 "국민, 주권, 영토 모두 '무능'으로 위협받고 있는 가운데 날마다 아수라장이다. 역대급 좌충우돌 대통령과 좌초위난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완규 법제처장은 경찰국 신설에 불리한 핵심 내용은 편집해 국회에 자료를 제출했다고 한다. 법제처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경악할 만한 국기문란 행위"라며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사전협의를 했는지 관련 사실 일체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의 인사 무능·실패 아이콘인 박순애 교육부 장관이 이번에는 내년 3월에 그만둘 것이라고 '셀프 시한부 사퇴'를 예고했다. 눈 씻고 찾아봐도 이런 장관은 없었다. 무책임하다 못해 황당하다"며 "윤 정권에서 검증된 것은 인사 무능"이라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나라 꼴 이 지경인데도 휴가를 만끽하며 연극 관람하고 술자리 즐긴다"며 "집권여당도 내부 권력 다툼으로 책무를 포기한 것 같은데 더 큰 위기가 올텐데 당·정·대 어디에서도 위기 대응에 대한 컨트롤 타워를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김건희 여사와 연관된 업체가 용산 한남동 대통령 관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적 수주 의혹이 계속 불거지지만 대통령실의 해명은 동문서답 아니면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실은 김 여사의 사적 인연 의혹 제기되자 '알음알음 소개 받았다'고 둘러댔다"며 "반면 2주가량 앞서 계약한 관저 리모델링 공사 수주에서는 경호처가 철저히 검증했다고 해명했다"고 했다.

이어 "계약 시점만 봐도 관저 리모델링이 더 시급하다는 것으로 더 급한 공사는 경호처 검증 거치고 더 늦게 시작한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이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포함해 모든 국회법 절차를 조속히 검토하고 진상규명 착수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여당인 국민의힘도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를 회피해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 공사 사적 수주 의혹뿐만 아니라 대통령실 운영 전반에 대한 국민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잘못된 업무 처리를 바로잡는데 입법부 일원으로서 책임 있게 동참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