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 "대통령실 관저 공사 논란·'건진법사' 의혹... 대한민국 후진적인 국가로 전락"

  • 보도 : 2022.08.03 10:44
  • 수정 : 2022.08.03 10:44

우상호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후진적인 국가로 전락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

"통상 정권 후반기에 나타날 법한 일들이 임기 80여 일 만에 도처에서 발생하고 있어"

박홍근 "대통령 관저, 사적 계약으로 누더기 불법·비리의 온상으로 전락"

"불리하면 죄다 보안이냐. 대통령실 스스로 밝히기 꺼린다면 수사해서라도 밝혀야"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일 대통령실 관저 공사 수의계약 논란과 '건진법사'로 알려진 대통령 부부 주변 인물의 이권 청탁 의혹 등을 언급하며 윤석열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후진적인 국가로 전락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대통령실 주변에서 여러 의혹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 보도에 따르면 과거 김건희 여사를 후원한 것으로 알려진 업체들이 대통령 관저 공사에 참여했고, 다른 업체 선정 과정에도 개입 정황이 나왔다고 한다"며 "국민 혈세가 투입된 관저 공사에 영부인의 사적 인연에 의해 업체가 선정됐다면 상당히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뿐만이 아니라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앞세워 세무조사 무마를 청탁했다는 보도도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방송 캡처.
 
앞서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관련 의혹과 관련해 "대선 때부터 저희가 이상한 사람들, 정당이나 선대위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사람들의 신세를 지게 되면 그 사람들에게 꼬이는 이상한 이권의 무리들 때문에 반드시 사달이 난다고 저희가 여러 번 경고했다"며 "대통령실에서 조사까지 들어갈 정도면 이미 이건 시작된 일로 보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우 위원장은 "통상 정권 후반기에 나타날 법한 이런 일들이 임기 80여 일 만에 도처에서 발생하고 있다. 대단히 우려스럽다"며 "현재 대통령실의 공적 시스템이 완전히 붕괴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공적 시스템을 조속히 재건해야 한다"며 "비서실 개편이 불가피하다. 특히 대통령 주변 인물들이 대형 사고를 치기 전에 특별감찰관 임명 또한 최대한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 위원장은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표절 의혹과 관련, 지난 1일 국민대가 '표절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데 대해서도 "해당 논문의 경우 전문가들에 따르면 거의 표절일 수밖에 없다고 하는 결론이 내려져 있는데 국민대가 정반대의 결론을 내렸다"며 "정권 눈치보기에 급급해서 학문적 양심을 짓밟은 비겁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용산 대통령실 밀실·졸속 이전에 따른 후폭풍이 여전히 거세다"며 관저 공사 관련 논란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이달 입주를 앞둔 대통령 관저 역시 사적 계약으로 누더기 불법·비리의 온상으로 전락했다"며 "(김 전 대표와) 사적 인연을 맺었던 업체가 수의계약을 따내는 과정에서 나라장터에 위장·허위 입찰을 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업체는 가명, 지역도 세종자치시로 허위 명시했고, 발주처 역시 대통령실 경호처가 아닌 행안부로 교묘히 위장했다. 입찰 공고에서 낙찰까지 3시간 만에 속성으로 처리된 것도 수상하다"며 "실무자의 단순 실수라고 믿기엔 비리 의혹의 구린내가 용궁에 진동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동문서답으로 의혹을 키웠다. 국민은 업체 선정에 김건희 여사 입김이 작용했는지 묻는데 '후원업체 아니다', '경호처 보안(사항)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는 엉뚱한 답변을 내놨다"며 "불리하면 죄다 보안이냐. 대통령실 스스로 밝히기 꺼린다면 수사해서라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공수처가 공명정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국회도 운영위 등을 통해 진상조사에 착수해 관련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