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세무공무원 '세무사 시험 일부 면제'.. 결국 폐지되나

  • 보도 : 2022.08.02 16:02
  • 수정 : 2022.08.03 09:30

지난해 세무사 시험 합격자의 1/3이 공무원 경력자

공무원의 국가 자격시험 면제, 근거 없는 특혜라는 지적

세무공무원 별도 정원 선발은 공무원 특혜 유지하려는 꼼수

공인회계사, 관세사, 변리사, 노무사 등 타 국가자격에서도 면제 철폐 추진 

노웅래 의원, "시대착오적인 공무원 특혜 철폐로 공정성 확보할 것"

조세일보
세무공무원에게 주어지고 있는 세무사 시험 일부 면제 혜택을 폐지하는 방안이 국회에서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사진)은 지난 1일 이런 내용의 세무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국세‧지방세에 관한 행정사무 경력이 있는 공무원이 세무사 시험에 응시하는 경우, 해당 요건에 따라 1차 시험의 전 과목을 면제하거나 또는 1차 시험의 전과목 및 2차시험의 일부 과목을 면제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러한 면제 제도에 대해 공무원 응시생과 일반 응시생 간 자유로운 경쟁과 형평성을 저해하고, 공무원에 대한 과도한 특혜라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지난해 세무사 시험에서 공무원 경력자 면제 과목인 세법학 1부 일반 응시자의 82.1%가 과락으로 탈락하면서 불공정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에 대해 감사원도 지난달 26일 공익감사 결과 출제와 채점이 모두 부실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노 의원은 "해당 제도는 과거 공무원의 열악한 처우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제공되었던 것이므로 공무원의 사회적 지위가 상승한 지금은 폐지 절차를 밟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정안은 공무원 응시생에 대한 시험과목 일부 면제제도를 폐지함으로써 자격시험의 공정성 및 공신력을 확보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일반 수험생들의 비판에 경력 있는 공무원에 대하여 정원 외 선발로 방식을 변경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는 공무원 합격자 정원을 사실상 보장해 주는 것으로서 오히려 특혜를 강화하고 유지하는 꼼수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는 게 노 의원의 주장이다.

아울러 노 의원은 "한국산업인력공단도 세무사 시험 불공정 논란에 이어 공무원 시험면제 특혜 제도를 재검토한다는 명목으로 ‘국가전문자격시험 관리체계 개선방안 연구용역’ 공고를 냈으나, 두 차례 유찰 후 검토 자체가 중단됐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지난 세무사 시험에서 시대착오적이고 근거없는 공무원 특혜로 열심히 시험을 준비한 일반 수험생들만 피해를 봤다"며 "모두가 동등한 조건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국가 전문자격시험에 공무원 특혜를 전면적으로 폐지해야 한다"고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불과 몇 년 전 관세사 시험에서 부정행위가 밝혀진데 이어, 지난해 세무사 시험 문제까지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시험관리 능력의 한계가 드러났다"면서 "차제에 국가 전문 자격시험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별도의 전문 기관을 설립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노 의원은 이번 법안 발의에 이어 공인회계사, 변리사, 공인노무사, 관세사 등 다른 자격시험에 대해서도 공무원 특혜를 폐지하는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