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지원 "이준석, 알아서 사퇴해야"... 이준석 "그런 경우는 없다"

  • 보도 : 2022.06.30 18:05
  • 수정 : 2022.06.30 18:05

박지원 "'친윤' 비서실장의 사임, '알아서 그만두라'는 것"

박지원 "'종범' 김철근이 징계처분... '주범' 이준석은 유죄"

김종인 "이준석 '윤리위' 회부, 무엇 때문인지 잘 몰랐다"

김종인 "내달 7일 윤리위 끝나면 조속히 당 안정화해야"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대접견실에서 열린 국민의힘 지도부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30일 '친윤계' 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의 '사임', 그리고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개시 결정에 따라 이준석 대표도 내달 7일 윤리위 징계심의 전에 사퇴하는 편이 낫다고 조언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험한 사형선고를 받고 죽는 것보다 자기 스스로 물러가서 재기하는 방법을 택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세일보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021년 6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삼성가 컬렉션 미술관 서울·수도권 건립계획 취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전 원장은 '박 비서실장의 사임이 이 대표에게 알아서 그만두라는 대통령의 사인으로 느껴지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저는 그렇게 본다" "흐름을 보면 안다"면서 "어떻게 됐든 이 대표는 견딜 수 없을 것이다. 특히 '친윤' 비서실장까지 오늘 사퇴해버렸다. '오동잎' 떨어지면 '가을'이 온 것을 알아야 한다"고 답했다.

또 "집권여당 대표가 어떤 처신을 해야 하는가를 잘 알았어야 했다"며 "어떻게 됐든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은 형사소송법상 '종범'이라고 한다. 종범이 징계처분을 받게 되면 주범은 유죄가 되는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2주 후로 당헌·당규상 그렇게 (이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심의를 연기)했더라도 그걸 명시적으로 얘기하면 '이 대표 당신이 알아서 거취를 결정하라'는 경고"라고 풀이했다.

이어 "국민의힘에 타격이 된다. 2030 젊은 세대가 이 대표 때문에 많은 호응이 있었다"면서도 '2년 뒤에 총선까지 영향이 있겠느냐'는 물음에는 "그거는 잘 모르겠다. 그걸 알면 '정치 10단'이다"라며 웃었다.

박 전 원장은 이 대표가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사조직 혁신위원회' 출범 논란, 안철수 의원과 장제원 의원에 대한 온라인 커뮤니티 멸칭 '간장' 모욕, 이슈전환용 언론플레이 등으로 '사면초가'를 자초한 상황을 "이준석 고사작전", "파워게임"으로 칭하며 감싸면서도 "현재 다수의 국민의힘 당원들과 의원들이 그렇게 생각한다면 결정해 줘야 한다. 거기서 더 험한 꼴을 당할 필요가 뭐 있겠는가"라고 했다.
조세일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 강연을 하고 있다. 이 포럼은 '친윤계'인 장제원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나는 사실 이 대표가 윤리위에 회부됐다고 들었을 때 무엇 때문에 그러한 일이 벌어졌는지 잘 몰랐다"면서 "윤리위의 판단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게 끝나고 나면 조속히 당을 안정화시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결속해서 정부를 보좌해야 하는 입장"이라며 "여소야대 상황에 있기 때문에 당의 기능이 보다 원활하게, 야당과 협치를 잘 이끌어가는 역할을 해야 한다. 지금 초기 당내 사정이 상당히 불안정한 상태에 있어서 그런 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조세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을 방문하기에 앞서 월성원전 홍보관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경북 경주에 있는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맥스터 현장 시찰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원장이 어떤 인식으로 말씀했는지 모르지만 그런 경우는 없다"고 '자진사퇴론'을 일축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