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다음달 5일부터 농·수협조합 등에도 금리인하요구권 법제화

  • 보도 : 2022.06.28 11:48
  • 수정 : 2022.06.28 11:49

조세일보
 
다음달 5일부터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 등 상호금융 조합과 중앙회에 대해서도 금융소비자들이 법적으로 금리인하요구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28일 상호금융권의 금리인하요구권 행사와 관련한 세부 사항을 담은 신용협동조합법(신협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령은 내달 5일부터 시행된다.

금리인하요구권은 경제·금융 상태가 개선된 대출자가 금융사에 금리를 낮춰달라고 요구할 수 있는 권리인데 그동안 신협, 농협, 수협,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권에서의 금리 인하 요구는 법령상 근거 규정 없이 행정지도로 형태로 이뤄졌다.

개정령은 개인이 '취업, 승진, 재산 증가 또는 개인신용 평점 상승 등 신용 상태의 개선이 나타났다고 인정되는 경우'에 해당하면 조합, 중앙회에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금리 인하 요구를 받은 조합과 중앙회는 수용 여부·사유를 10영업일 이내, 전화, 서면, 문자메시지, 전자우편 등의 방법으로 알려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 기준금액은 1000만원으로 규정됐다.

한편 금융위는 금융소비자가 금융회사별 금리 인하요구권 운영실적을 비교할 수 있도록 금리인하 비교 공시 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상반기 중 금융업권별 비교공시를 위한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각 금융업협회는 오는 8월부터 반기마다 금리인하요구권 운영실적을 공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