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윤건영 "월북 정황 판단 근거 4가지" 밝혀

  • 보도 : 2022.06.27 11:02
  • 수정 : 2022.06.27 13:11

"국민의힘 지나치게 왜곡하다 보니 당차원 대응"

"北, 이씨의 신상 나름 소상하게 알고 있고, 北에 월북 의사 표명했던 정황도 있었다"

"당시 조류·해류를 분석해보니 인위적인 노력 없이는 도저히 갈 수 없어"

'탈북어민 북송사건'엔 "이자들은 엽기적인 살인마"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사진=연합뉴스>
 
27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20년 발생했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당시 상황을 월북 정황으로 판단한 근거가 크게 4가지 있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문재인 정부 국정상황실장이었던 윤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이 문제는 국민 생명에 관한 문제고, 피해자 가족들이 있어서 그동안 당 차원에서는 인내를 했지만 국민의힘이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지나치게 정략적이고, 거짓 왜곡 선동을 일삼다 보니까 참다 참다 이제 당 차원에서 대응을 하자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윤 의원은 당시 피해자인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가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만약 실족했다면 구명조끼를 입고 실족할 수가 있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씨의 신상을 나름 소상하게 알고 있고, 북한에 월북 의사를 표명했던 정황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판단이 바뀌었으면 바뀐 근거를 제시해야 하는데, 아무런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무턱대고 '못 믿겠다' 또는 '카더라' 식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고 현 정부와 여당을 겨눴다.
 
조세일보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아울러 윤 의원은 '당시 해류를 분석을 했는데, 인위적인 힘이 없이는 그곳까지 가기 힘들더라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저희가 4개 국책연구기관에 의뢰를 했는데 모두 당시 조류라든지 해류를 분석해보니까 사람 인위적인 노력 없이는 도저히 갈 수가 없더라는 판단을 해 (월북의)주요한 근거로 작동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의원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지적하며 "새로운 내용은 전혀 없고, 근거도 없고, 잘못된 팩트가 있다는 것도 없다"고 꼬집었다. 또한 "해경과 군이 사과를 했는데, 도대체 왜 사과하는지 이유를 모르겠고 사과의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건과 관련한 대통령기록물을 공개하자는 국민의힘 측 주장에 대해선 "청와대가 당시에 보고 받았던 내용은 이 사건의 원천 소스인 군과 해경이 조사한 정보자료와 조사자료"라며 "복잡한 절차나 어렵게 청와대 대통령기록물을 볼 것이 아니라 군과 해경의 자료를 보면 된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자체 TF 단장을 맡은 하태경 의원이 "여야 합의로 정식 국회 진상조사 특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한 데에 대해선 "정말 모르고 하는 말씀"이라며 "국방위하고 정보위의 비공개 회의록을 열람하면 누가 거짓을 이야기하는지 대충 드러난다. 부족하다고 하면 윤 정부가 자료를 공개하면 그날로 진실이 밝혀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대통령기록물을 보겠다는 건) 퇴임 직전까지 국정지지율이 50%에 육박하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전형적인 흠집내기'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흔들어서 민주당의 근간을 흔들겠다라는 것과 전 마찬가지"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조세일보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 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와 유족의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7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을 만나기 전 국회 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사건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의원은 최근 논란이 재점화된 '탈북어민 북송사건'에 대해선 "이 자들(탈북 어민들)은 엽기적인 살인마였다. 선원 3명이 선원 16명을 차례대로 죽인 사건"이라며 "국민 세금으로 엽기적 살인마들을 보호하고 정착지원금을 줘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국정원 1급 부서장들에 대한 대기발령 조치에 대해서는 "국정원 부서장 규모는 보안사항인데 그런 것을 아무렇지 않게 얘기하는 국민의힘 사람들인식 수준이 너무나 낮다"며 "1급 베테랑 전문가들을 보직해임, 일종의 대기발령한 것은 정말 한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해당 사건 관련해 여당 측에서 사실 왜곡을 너무 많이하는 것 같다고 판단, 당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하기로 했다. TF 팀장은 육군 대장 출신인 김병주 의원이 맡고 윤 의원과 21대 국회 전반기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황희 의원, 국가정보원 출신인 김병기 의원 등이 TF 의원으로 참여한다.

한편,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 이대준씨의 유족을 면담한다. 유족 측은 사건과 관련한 대통령기록물을 공개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우 위원장은 유족과의 면담을 두고 전날 기자들과 만나 "(유족의) 얘기를 들어주려고 만나는 것"이라며 "상대방이 무슨 이야기를 할지 들어보고 (뭘 할지) 정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