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관세청장, 면세업계에 "글로벌 경쟁력 회복, 최대 지원"

  • 보도 : 2022.06.15 17:03
  • 수정 : 2022.06.15 17:03

조세일보
◆…윤태식 관세청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은 15일 서울세관에서 면세점 업계 CEO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관세청)
윤태식 관세청장은 15일 서울본부세관에서 면세점 업계 최고 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번 간담회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는 전환기적 상황에서 영업 정상화에 힘쓰고 있는 면세점 업계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듣고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하여 개최됐다.

그간 관세청은 코로나19로 침체한 면세산업 지원을 위하여 재고면세품 내수판매, 특허수수료 분할납부·납기연장, 무착륙 관광 비행 시 면세품 판매 허용 등의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쳤으며, 올해 3월에는 면세점의 국산품 온라인 해외판매를 허용해 이르면 7월경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조세일보
간담회에 참석한 면세점 업계 대표들은 관세청의 지원 정책이 코로나19 극복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감사를 표시했다.

다만 아직 국가 간 여행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적자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정부의 지원이 절실함을 호소하면서, 한시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지원조치의 연장을 요청했다.

또한, 우리나라 면세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세계 면세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면세한도(현행 600달러) 상향 및 품목별 한도 개선, 특허기간(현행 5년) 연장 등의 제도 개선을 요청하였다.

참석자들은 면세산업 수익성 악화의 주된 원인인 송객수수료 과당경쟁에 대한 문제 인식도 공유했다. 송객수수료는 면세점이 면세점 방문 여행객을 모객한 대가로 여행사에 지급하는 수수료다.

윤 청장은 과도한 송객수수료와 관련해 공정한 경쟁으로 산업이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면세점 업계의 자정노력을 당부하고 필요시 정부 차원의 관련 대책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산품 온라인 해외판매 제도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플랫폼 개발, 해외배송 인프라 구축 등 업계 차원의 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청장은 "면세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 업계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면세점 업계 지원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