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국민의힘 부산, '전략공천 VS 경선' 놓고 '파열음' 예고

  • 보도 : 2022.04.04 16:59
  • 수정 : 2022.04.04 16:59

국힘 후보 8명인 기장, '후보와 지역 당협위' 갈등 심화 '분열' 조짐
전략공천 선호 지역 일부 후보 '무소속 출마' 불사...민주당은 '호재'

조세일보
◆…지난 3월 25일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공천심의위원회 모습.[사진=국민의힘 부산시당 제공]
 
국민의힘 부산지역이 6월 지방선거 공천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전략공천'과 '경선'이 격돌하면서 지역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현재(2022년 4월 4일, 오후 3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부산지역 구군의 장 선거 16명 정수에 76명이 등록, 4.8: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이 중 더불어민주당이 9명, 국민의힘이 60명, 국민의당이 6명, 그리고 무소속 1명으로 국민의힘 후보자들이 압도적이다.

특히 오규석 군수가 3선으로 무주공산이 되는 기장군수 자리를 놓고, 13명이 등록해 부산 지역에서 최고 경쟁률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4명, 국민의힘 8명, 무소속 1명이 등록해, 국민의힘 후보간 공천 경쟁이 치열한 곳이다.

기장군에 이어 국민의힘 후보만 7명이 등록한 남구가 공천을 놓고 각축전을 벌이고 있으며 동구와 영도구, 동래구, 사하구가 6명이 등록해 그 뒤를 잇고 있다.

이어 부산진구와 금정구가 5명이 등록했고, 중구, 서구, 사상구가 국민의힘 후보만 1명이 등록한 상태이며, 그 외 지역은 2-4명이 등록해 최종 후보자를 놓고 표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구군의 장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현황을 살펴본 바와 같이, 부산 지역 16개 구군의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는 국민의힘 후보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상태이다.

하지만,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공천을 놓고 딜레마에 빠져 있는 형국인데다, 일부 지역에서는 후보들이 '전략공천 포비아(공포증)?'에 시달리는 등 경선에 사활을 걸고 있는 모습도 보이면서 '전략 공천 VS 경선'이 과열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실제, 국민의힘 부산 당협위원장 중 부산 16개 구군 기초단체장 공천 방식과 관련해 해운대·남·사하·부산진 등 갑·을로 국회의원 지역구가 나눠진 지역을 제외한 지역구 당협위원장 대부분이 전략공천을 염두에 두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갑을로 나눠진 지역에서도 ‘경선 없이 공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기장지역 등 전략공천을 선호하는 지역 당협위원장이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설이 나오고 있어, 일부 후보들은 '전략 공천 시, 무소속으로도 출마하겠다'는 뜻을 강력히 시사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만약, 전략 공천에 반발한 이들 후보들이 무소속으로 대거 출마할 경우, 보수 진영의 표가 분산될 우려가 높다. 이럴 경우 결국은 부산의 13개 구에서 현직으로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구청장 또는 후보들에게는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당내에서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김쌍우 기장군수 예비후보는 "기장군은 타 지역에 비해, 후보군이 넘쳐난다. 모두가 지역을 위해 의정활동을 했거나, 봉사활동 등의 경험이 풍부한 후보들이 대부분이다. 후보군이 많은 만큼, 전략 공천은 지역민의를 저버리는 행동이며, 후보간 갈등만 깊어지게 되고, 결국 지역 갈등으로 확대될 것이다. 국민의힘 부산시당과 지역 당협위원장들이 머리를 맞대, 이부분을 심각하게 받아들여, 경선을 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아야 한다"고 촉구 했다.

이에 대해 백종헌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은 "아직까지 결정난 게 아무것도 없다. 중앙당의 결정에 따라 당협위원장들과 이견이 없도록 조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은 ‘여론조사 50%+선거인단 투표 50%’의 경선을 통해 기초단체장 후보를 뽑는다. 이준석 대표도 부울경처럼 당원이 많은 지역은 무조건 경선을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대표의 의지대로라면 부산 지역 현역 의원들이 개입할 여지가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렇다고 무작정 외면하거나 방치하기도 힘든 상황이다. 자신과 적대적인 관계이거나 ‘미래의 경쟁자’가 후보로 뽑힐 가능성에 손 놓고 있을리가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공천과 경선을 놓고 파열음이 이어진다면, 여성, 청년, 장애인 등 '정치적 소수자'를 배려하기 위해 '우선추전지역'으로 선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가 없다. 이렇게 된다면, 현역 의원의 의도와 달리 다른 인물이 전략 공천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럴 경우, 현역의원이든, 후보자들이든 서로가 생채기내는 격으로, 지역 갈등은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 부산시당과 지역 당협위의 공천 과정에 대한 교통정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