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인수위 "與 '경찰청 보고자료 요구'는 인수위에 협조 말라는 신호"

  • 보도 : 2022.03.25 10:52
  • 수정 : 2022.03.25 10:52

"민주당, 경찰청에 인수위 보고자료 일체 제출 요구"
"박범계의 '당선인 공약 반대 공개 피력'도 부적절"
"해당 부처와 기관에 부담과 압력... 적극적 방해행위"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인수위 업무보고 과정에서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경찰청에 인수위 업무보고 자료 일체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부적절한 처신에 대한 '자제'를 촉구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원일희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이 같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원 수석부대변인은 "인수위가 새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를 선정하는데 첫 단계인 업무보고부터 해당 부처나 기관을 향해 인수위에 협조하지 말라는 신호로 상식에 반하는 처사"라며  "정권 이양기에 인수위 업무보고 전체자료를 요구하는 행위 자체가 해당 부처와 기관에는 부담과 압력으로 인식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더구나 민주당 측 등이 요구한 경찰청 업무보고 자료에는 대통령 당선인의 경호와 관련된 민감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법무부 업무보고에 앞서 당선인의 주요 공약에 대한 반대 의견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부적절한 언행에 이은 또 하나의 사례"라고 지적했다.

원 수석부대변인은 "민주당과 현 정부 그리고 청와대의 연이은 부적절한 처신은 정권 이양기에 원활한 인수인계에 비협조하는 수준을 넘어서 적극적 방해 행위로 이어지는 것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인수위 업무보고 과정에서 민주당과 일부 정치인 출신 현직 장관의 부적절한 처신이 반복되지 않도록 자제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