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정부 "美 IPEF 참여, 다각적 검토…내달 초 입장 논의"

  • 보도 : 2022.03.24 11:31
  • 수정 : 2022.03.24 11:31

조세일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 현안을 종합점검·조율하기 위해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와 관련 "4월 초순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를 개최해서 정부의 세부 입장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IPEF 관련 경제적 효과, 외교안보적 영향, 주요국 동향 등을 종합 고려해 우리나라 참여 문제를 다각적으로 점검·조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IPEF는 지난해 10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처음 언급한 것으로, 인도·태평양 지역 내에서 중국의 영향력을 견제하려는 목적이 크다는 분석이 있다.

정부는 또 미국이 빠진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의 경제 영향 등을 평가하고 국내 보완대책도 점검하면서 이르면 내달 가입신청을 추진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그간 지역순회 현장간담회, 업종별 협의회, 전문가 간담회 등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보완대책 정책과제를 발굴해왔다"고 말했다. 정부는 25일 대국민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열어 CPTPP 가입 시 경제효과 분석결과를 공유하고 국내 보완대책 방향을 설명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해운·항공분야 영향도 점검했다. 국제사회의 대(對) 러시아 제재 여파에 따른 해운·항공 운송·물류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수출입 물류 지원, 운항 안전 확보 등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