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이재명 "위험천만한 안보 포퓰리즘... 고질적인 선거병"

  • 보도 : 2022.01.16 16:48
  • 수정 : 2022.01.16 16:48

"국민의 생명·재산·안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가장 중요한 책무"

"과거 총풍·북풍 사건에서 한 치도 나아진 게 없는 불치병"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에 도착해 걸어서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대북 선제타격론 등을 겨냥해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고 진보, 보수가 따로일 수 없다"며 안보 포퓰리즘을 '고질적인 선거병'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고질적 '선거병' 안보 포퓰리즘을 우려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 안전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가장 중요한 책무이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가 연일 색깔론을 들고 나오고 있다. 종전선언을 반대하는 것을 넘어서 심지어 ‘선제타격’까지 말하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이제는 버려야 할 구태이자 위험천만한 안보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때만 되면 나오는 보수 정치인들의 안보 포퓰리즘은 가히 병적인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어 "과거 총풍사건이나 북풍에서 한 치도 나아진 게 없는 불치병이라 하겠다"며 "안보가 불안한 나라에 어느 해외기업이 선뜻 투자하고, 어느 나라가 신뢰를 보내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고는 "불안한 안보는 주식시장 주가를 떨어뜨리고, 한반도 투자를 줄어들게 하고, 우리 기업이 외화를 빌릴 때 이자도 더 많이 내도록 만든다"며 "모든 피해는 결국 온전히 우리 국민, 우리 기업의 몫"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이 후보는 "국민께서는 잘 알고 있다. 돈 줄 테니 선거 때 총 쏴달라고 북한에 제안한 집단이 누구인지, 갈등을 부추기고 이산가족의 고통을 외면하고, 이 나라의 미래를 훼손하면서까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해온 집단이 누구인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 안보를 잘 지켜온 것은 오히려 민주정부"라며 "김대중 정부 때 벌어진 1,2차 연평해전은 모두 우리가 압승했다. 노무현 정부 때는 남북 간 군사충돌도, 아까운 목숨 잃은 적도 없었다"며 "NLL도 철통같이 지켰다. 문재인 정부는 군사력을 세계 138개국 가운데 6위로 올려놓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국민 여러분께서 선거병, 안보 포퓰리즘을 앞세운 가짜 안보세력, 이번에 확실히 심판해달라"며 "전쟁을 해서 이기는 것은 하책이고, 전쟁을 할 필요가 없게 만드는 것이 상책이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갈등과 대결 국면보다 평화와 공존, 협력과 신뢰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곧 우리 경제를 위한 길이다. '평화가 곧 경제'이다"라고 강조햇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