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李 "통일 쉽지 않아.. 실리적으로 접근해야" 통일부를 남북협력부로

  • 보도 : 2022.01.16 12:11
  • 수정 : 2022.01.16 12:11

기존 언급한 "사실상 통일 상태 추구" 입장 재확인

명칭 변경 “아직 하겠다는 건 아냐... 고민이 필요”

"통일보다 사실상 통일 상태 만드는 게 현실적"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방문, 망원경으로 북녘땅을 바라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6일 "통일을 단기적 직접 목표로 하기보다는 실현 가능한 사실상의 통일 상태, 통일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상태에 이르게 하는 것이 실질적으로 헌법이 정한 통일에 이르는 길"이라며 통일부 명칭을 '남북협력부', '평화협력부' 등으로 변경하는 방안에 대해서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진행한 강원도 공약 발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통일에 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와 안정을 위해 당연히 헌법이 정하고 있는 통일을 지향하는 게 맞다"면서도 "현재 상태에서 단기적 과제로 통일을 직접 추구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매우 취약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소통과 교류 협력, 공존과 공동 번영에 중점을 두고 확대 발전되면 사실상 통일이나 다름없는 상태가 되도록 목표를 단기적으로 설정하는 게 맞다"며 학계와 전문가의 견해를 설명했다.

이 후보는 통일부 명칭에 대해 "그래서 일각에서 통일부의 명칭에 대해서도 상당한 고민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며 "남북협력부, 평화협력부 이런 방식으로 이름을 정해서 단기 목표에 충실한 것이 장기적인 통일을 이루는 현실적, 실효적인 길이겠다는 논의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겠다는 건 아직 아니지만, 그런 고민이 필요하겠다고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해 11월 20일 충남 아산시 충남컨텐츠기업지원센터에서 열린 서울대·지역거점 국립대학 학생들과의 대화에서도 "통일 지향은 이미 늦었다. 사실상의 통일 상태, 통일된 것과 마찬가지면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 후보는 "굳이 통일을 강조하며 누가 누구에게 흡수당했냐며 적대성을 강화할 필요는 없다"며 "통일하자고 해봐야 쉽지 않다. 너무 정치적으로 접근하지 말고, 실리적으로 접근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이날 금강산 관광 재개를 골자로 하는 강원도 정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통일 관련 언급이 전혀 없는데다 기존 '사실상 통일 상태 추구' 입장을 재확인함으로써 통일부 폐지론이 남은 대선 기간 동안 또다른 화두로 떠오를 전망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