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보험

보험업계, ‘배터노멀’ 트랜드 급부상…라이프·헬스케어 나서

  • 보도 : 2022.01.11 11:40
  • 수정 : 2022.01.11 11:40

조세일보
◆…AXA손해보험은 건강검진 우대예약 서비스 대상자를 확대했다. 사진=AXA손해보험 제공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보험업계에서도 새로운 일상 트렌드로 주목받았던 ‘뉴 노멀(New Normal)’이 보다 더 나은 일상을 추구하기 위한 ‘배터 노멀(Better Normal)’ 개념으로 확장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보험사들은 일상 속 건강 뿐 아니라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추구할 수 있는 관련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먼저 AXA손해보험은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인 에임메드와 협력해 운영 중인 AXA건강지킴이 내 건강검진 우대예약 서비스를 전체 가입 고객으로 확대했다.

건강검진 우대예약 서비스는 전국 90여개 종합병원 및 검진센터 네트워크를 통해 신속하고 편리한 검진 예약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대 40%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일반적인 건강검진시 기본항목 외 추가검진을 진행하려면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가지만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추가 검진을 받을 수 있다.

악사손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일상 속 건강관리와 질병예방을 위한 꾸준한 점검의 중요성이 커진 가운데 생활비받는건강보험과 초간편고지건강보험 등 기존 2종 건강보험 가입 고객뿐 아니라 보다 더 많은 고객들의 일상을 케어하기 위해 건강검진 우대예약 서비스를 확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검진 우대예약 서비스는 지난해 8월 론칭후 출시 5개월간 매월 점진적인 성장을 기록하며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화재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근무 등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추세에 따라 주거공간 보장을 강화한 가정종합보험인 ‘슬기로운 가정생활’을 지난달 출시했다.

해당 상품은 가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손해를 종합적으로 보장하고 있다. 또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흔히 발생하는 급배수시설 누출손해, 실수로 타인에게 유발한 피해의 배상을 보장하는 가족생활배상책임, 인터넷 직거래 사기, 사이버 명예훼손, 민사소송 법률비용 등도 보장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코로나 이후 주거 공간은 일상과 업무를 함께하는 곳으로 역할이 확대됐다”며 “집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서 이 상품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롯데손해보험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에 나가지 못하는 소비자들의 해외 직구가 늘어나는 추세 속에서 ‘let:safe 제품보증연장보험’의 판매를 지난달 개시했다.

해외 직구 상품 중 특히 가전제품과 같은 고부가가치 제품의 경우 A/S를 받기 어려웠지만 해당 상품은 해외 직접 구매가전제품도 가입 및 보상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제조사 무상 수리(A/S) 기간 1년 종료 후 추가로 4년 더 고장 수리에 대한 비용을 보장한다. 단, 파손과 분실은 보장하지 않는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let:safe 제품보증연장보험은 그동안 보증기간연장(EW)보험의 사각지대에 있던 해외직구까지 가입대상을 확대했다”며 “MZ세대의 가전제품 구매·사용 트렌드를 반영하고 가입 편의성을 크게 높인 신개념 보험서비스(상품)”이라고 소개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