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金총리 "공직자 '정치중립' 지켜라... 오해 받을 행위 자제"

  • 보도 : 2022.01.03 09:07
  • 수정 : 2022.01.03 09:07

3일 시무식에서, 올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와 관련한 '정치 중립' 강조

金총리 "국민 신뢰 바탕으로 코로나19 회복... 추격을 넘어 선도형 경제로 전환"

"코로나로 사회적 취약계층 어려움 커... 촘촘하고 두텁게 지원하도록 포커스"

조세일보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부 시무식에서 올해가 선거의 해임을 언급하면서 공직사회가 정치적 중립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신년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 총리[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공직자들에게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중립을 지킬 것을 강조했다. 또한 올해를 코로나19 위기로부터 완전한 회복을 이루고 추격을 넘어 선도형 경제로 전환하는 원년으로 만들어 가자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올해는 대통령선거와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있는 해"라며 "선거를 앞두고 오해를 받을 수 있는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정치적 중립과 공직기강을 지켜 달라"며 "공직자는 국민의 공복이며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식적 경로가 아닌 방식으로 정부 정책과 관련한 자료를 작성·제공하는 행위에 대해 정부는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공직사회가 경각심을 높일 것을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이와 함께 "국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올해를 코로나19 위기로부터 완전한 회복을 이루고 추격을 넘어 선도형 경제로 전환하는 원년으로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그는 "먼 훗날 우리 후손들이 역사를 되돌아 볼 때 위기를 기회로 바꾼 자랑스런 선배 공직자로 기억될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자"며 "저와 각 부처의 책임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다 하는 그날까지 여러분과 함께 소통하고 함께 고민하며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것은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다음 정부가 해야 할 것들은 잘 정리해서 넘겨주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위기는 우리 사회 전체에 커다란 상처와 아픔을 남겼고 무엇보다 소상공인·자영업자와 사회적 취약계층의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라며 "그 어느 때보다 넓게 바라보며 더 촘촘하고 두텁게 지원해 그 분들이 회복의 과정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정부 정책의 포커스를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비상한 상황에서는 비상한 수단과 실천이 필요하다"며 "기존 방식을 관행적으로 따르는 것이 아닌 적극해석과 적극행정을 통해서 도움이 필요한 국민 곁에 먼저 다가가 달라"고 문재인 정부 말기 공직사회의 복지부동을 경계했다.

김 총리는 덧붙여 "산업구조 변화에 따른 '일자리 미스매치' '저출생·고령화', '지역균형발전' 문제는 정부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구태의연한 공급자 중심의 공모 사업은 과감히 개편하고 민간과 지역과의 소통을 통해 '수요자중심·현장중심·합리성 중심'으로 사업모델을 전환해 달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