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2021년 연말정산] 

①13월의 보너스에 한 걸음 더, 기초부터 차근차근

  • 보도 : 2022.01.03 07:00
  • 수정 : 2022.01.03 07:00
조세일보
 
연말정산은 흔히 '13월의 보너스'라고 불린다. 월급명세서에서 매달 세금(근로소득세)이 빠져나가고, 정산을 거쳐 이 중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기에 붙여진 별칭이다. 반면 기대만큼 받지 못하거나 되려 세금을 더 토해내야 하는 근로자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연말정산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보너스가 될 수도, 세금폭탄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연말정산으로 돌려받는 환급액이 뻔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곳곳에 숨어있는 절세(節稅) 포인트를 잘 찾아낸다면 두둑한 13월의 보너스를 챙길 수 있다.

부양하는 가족이 없는 근로자라면 신용카드나 현금지출에 따른 소득공제 정도로 연말정산을 마무리하고 있지만, 부양가족이 있어 교육·의료비 등 지출이 많거나 맞벌이 부부인 근로자는 연말정산 전략을 어떻게 세우느냐에 따라 돌려받은 금액이 달라진다.

연말정산을 하는 근로자가 실수를 줄이기 위해 갖춰야 할 기본기인 세법 용어, 무엇이 있을까.

내 월급에서 소득세를 미리 뗀다…'원천징수' 뭘까

연말정산을 해 본 근로자라면 '원천징수의무자'라는 말을 쉽게 접한다. 이는 내가 근무하는 회사라고 여기면 된다. 회사가 내 월급에서 소득세를 미리 떼는 게 원천징수다. 세금을 미리 징수하는 이유는 뭘까. 이는 매달 급여를 지급할 때 정확한 세액을 계산할 수 없기 때문에서다.

그렇다고 회사가 무작정 세금을 떼는 것은 아니다. 근로소득 간이세액표에 따라 소득세를 징수하고 있는데, 이때 근로자가 80%·100%·120%로 구분되어 있는 원천징수세액비율을 선택하는 구조다. 예컨대 근로자 A씨가 월급으로 300만원을 받고, 여기서 소득세와 지방소득세를 10만원 원천징수하는 것이 세액비율 100%라면 120%는 12만원, 80%는 8만원만 징수한다는 소리다.

원천징수세액비율을 100%로 정한 A씨가 연말정산 때 납부해야 할 최종세액이 20만원이라면, 1년간 원천징수한 세금에서 20만원을 제외한 100만원을 돌려받는 게 연말정산의 골격이다.

단순하게는 원천징수세액비율을 높이는 게 연말정산 환급액을 많이 돌려받을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단, 내가 내야 할 세금이 달라지진 않는다. 이 때문에 ‘조삼모사’라는 얘기도 나온다. 소득세를 많이 내는 동안 기회비용 등을 고려한다면 원천징수세액비율을 낮게 선택하는 것이 나을 수도 있다.

근로소득, 비과세 소득 범위는 

연말정산의 기본 흐름은 과세표준(세금을 매기는 기준금액)을 정하기 위해 비과세 소득을 제외한 근로소득금액을 계산한 뒤에, 각종 공제를 적용해 결정세액을 계산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근로소득의 범위는 어떻게 될까. 회사에 소속된 근로자가 고용계약을 하고 받는 급여나 상여, 수당 등을 의미한다. 고용관계 없이 독립적이거나 일시적으로 발생했다면 기타소득으로, 계속적으로 발생했다면 사업소득으로 분류된다.

근로자가 연간 받는 근로소득은 총급여로, 이를 연봉이라 착각하기 쉽다. 하지만 연봉에는 비과세소득이 포함되어 있다. 일·숙직비, 식대, 4대보험 회사부담금, 자가운전 보조금, 여비, 자녀보육수당, 육아휴직수당, 실업급여, 비과세 학자금, 근로장학금, 연구활동비, 생산직근로자 야간근무수당, 처우개선비, 국외근로소득은 비과세소득으로 이를 제외한 소득이 총급여다.

근로소득금액은 연말정산 근로소득세 계산의 기준점이 된다. 이 금액을 계산하려면 총급여액(비과세소득을 제외한 금액)에서 근로소득공제를 받는 금액을 빼야 한다.

총급여액이 연간 500만원을 넘지 않은 경우 급여액의 70%를 공제받을 수 있다. 소득구간이 높아질수록 공제율이 낮아지는 대신 누진공제가 적용된다. 500~1500만원 이하 소득구간은 350만원에 '5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의 40%'가 더해져 공제된다.

1500~4500만원 구간은 750만원에 '15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의 15%'를 더해 공제되며, 4500~1억원은 1200만원에 '45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의 5%'가 더해져 공제받는다. 연 총급여액이 1억원을 넘었을 땐 1475만원에 '1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의 2%'를 공제해준다. 한해 동안 2억원의 소득을 올렸다고 치자. 1475만원을 우선 공제한 뒤, 나머지 1억원은 2%의 공제율을 적용해 총 받을 수 있는 혜택 금액은 1675만원이 된다.

이렇게 총급여에서 근로소득공제액을 빼고 나온 금액이 근로소득금액이며, 여기에 각종 항목을 공제하는 게 연말정산이다.
조세일보
연말정산은 언제부터 하는 건가

연말정산을 꼭 그해 연말부터 준비해야 하는 건 아니다.

근로자는 국세청에서 제공하는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 오픈일(이달 15일)부터 각종 서류 등을 준비하면 된다. 이 서비스에선 근로자가 작년 한 해 지출한 의료비, 교육비, 신용카드 사용액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각종 영수증 발급기관으로부터 연말정산에 필요한 ‘소득·세액공제’ 자료를 제출받아 홈택스를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다.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된 자료만 회사에 내도 연말정산의 90%는 끝났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의료비는 의료기관에서 국세청에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누락되는 경우가 많다. 이를 고려해 국세청에선 ‘조회되지 않는 의료비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오는 15일부터 17일 오후 8시까지 PC(홈택스→조회·발급→연말정산간소화→조회되지 않는 의료비 신고센터)나 모바일(연말정산서비스→조회되지 않는 의료비 신고센터)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이 과정을 거치면 국세청이 의료기관에 자료제출을 요구하게 된다.

회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1월 말~2월 중순까지 지출 증명서류와 소득·세액공제신고서를 제출하면 2월 말까지 얼마나 돌려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원천징수영수증과 연말정산 환급액을 받을 수 있다(회사에 따라 3월에 하는 경우도 있다).

연말정산, 무엇을 준비하면 되나 

사실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를 잘 활용하면 지출한 내역이나 소득·세액공제신고서 등을 자동입력 해주기 때문에 이를 출력해 회사 등에 제출하면 크게 준비할 것은 없다.

다만 결혼을 했다거나 자녀를 출산하는 등 작년 연말정산 때와 다르게 부양가족이 생겼다면 주민등록등본을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그래야 기본공제라고 불리는 ‘인적공제’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이용할 때 부양가족이 자료제공에 동하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다. 부양가족이 지출한 내역을 간소화서비스에서 조회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양가족이 모바일로 홈택스앱에 로그인한 뒤, 휴대전화나 공인인증서를 통해 본인인증을 하면 자료제공동의 신청 절차가 끝이 난다.

또 지난해 연말정산 때 자동으로 간소화서비스에서 볼 수 없었던 지출내역 등은 영수증 발급기관에 미리 연락해서 받아놓는 게 좋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