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보험

보험업계, 스마트워크로 업무 환경 혁신 물결…효율성·창의성 제고

  • 보도 : 2021.12.31 11:54
  • 수정 : 2021.12.31 11:54

조세일보
◆…AXA손해보험 성남 스마트 오피스 내부 모습. 사진=AXA손해보험 제공
 
보험업계의 근무 패러다임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코로나19로 장기화된 팬데믹 상황 속 디지털과 언택트 문화가 자리잡으며 보험사들도 이를 위한 유연한 업무 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 업무 효율성과 창의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다.

최근 보험사들은 보험 판매 채널의 다양화에 따라 신속한 업무 처리를 돕는 지점 단순화,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 오피스를 도입하고 있다. 또한 보수적인 분위기를 탈피, 유연한 사고를 독려할 수 있는 사무실 구조 변경 등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여주는 업무 환경 혁신에도 관심을 갖는 분위기다.

AXA손해보험은 스마트워크 프로젝트를 위해 표준화된 기존 근무 방식에서 벗어나 원격 근무와 사무실 근무의 장점을 살린 하이브리드 형태의 업무 방식을 적용했다..

AXA손보 직원들은 업무 스케줄에 따라 용산본사, 성남, 충정로 스마트 오피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직군의 다양성에 따라 상황에 맞는 근무 장소 선택으로 근무 효율성도 올리고 자율좌석제 등 개인에게 최적화된 업무 방법을 설계해 직원의 창의성 및 역량 발휘를 돕는다.

또한 오랜 팬데믹 상황 속에서 어려움에 처한 고객을 돕고 다양한 업무 지원으로 피로도가 쌓인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직원들의 건강 관리와 회복을 위한 감사 휴가(Thank You leave)를 부여해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를 직원과 그들의 가족을 위한 웰빙데이로 보내며 일·가정 양립 실천에도 앞장섰다.

AXA손해보험 스마트워크 리더인 김기현 매니저는 “개방적이고 유연한 근무 환경의 변화는 직원들의 창의성을 높이고 조직 혁신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워라밸 유지와 업무 효율성 및 역량 제고를 위해 유연한 근무 문화와 관련한 제도를 더욱 세분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푸르덴셜생명은 푸르덴셜타워 18층에서 22층까지 총 5개 층을 스마트 오피스를 조성하고 미래 지향적인 업무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직원들은 키오스크를 통해 원하는 좌석을 선택할 수 있으며 사무실은 개방적인 업무 공간으로 만들어 임직원들이 아이디어를 주고받고 자연스럽게 부서 간 소통과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폰부스, 협업공간, 프라이빗존 등을 마련했으며 층별로 업무, 회의, 휴식, 고객접견 등의 공간을 분리하여 공간 효율성을 높였다.

신한라이프는 창의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 구축을 위해 직원 사무공간에 변화를 줬다. 구성원간 자유로운 소통을 위해 부서장 개별공간을 오픈하고 직급과 관계없이 수평적인 환경을 구축했다.

그룹별 특성을 고려해 ▲액티비티형 ▲카페형 ▲헬스케어형 ▲시네마형 ▲캠핑형 ▲라이브러리형 ▲트레블형 ▲가든형 등으로 구성된 다양한 특성의 사무환경을 적용했으며 전일 자율복장제도 함께 시행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