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생각보다 약한 오미크론'에 뉴욕증시 반등…다우 1.9%↑

  • 보도 : 2021.12.07 07:15
  • 수정 : 2021.12.07 07:15

경제재개·여행 관련주 급반등…유럽증시·국제유가도 상승

yunhap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소식에 미국 뉴욕증시가 또 출렁였다. 이번엔 생각보다 경미할 것이라는 관측에 반등세로 돌아섰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46.95포인트(1.87%) 오른 35,227.0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3.24포인트(1.17%) 오른 4,591.6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9.68포인트(0.93%) 오른 15,225.15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 이후 4차례 하락과 2차례 상승을 각각 경험했던 뉴욕증시는 새 변이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덜 위험한 것으로 보인다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의 전날 발언에 안도했다.
 
새 변이가 처음 발견된 남아프리카공화국 의료진도 입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초기 분석 결과 증상이 상대적으로 경미하고 사망률이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낙관적인 뉴스에 경제활동 재개, 여행·레저와 관련된 종목들이 큰 폭으로 치솟았다.
 
보잉은 3.7%, 제너럴일렉트릭은 3.5%, 유나이티드항공은 8.3%, 메리어트는 4.5% 각각 올랐고, 크루즈 회사들도 8% 급등했다.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변신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가속화 예고에 최근 주춤했던 기술주들도 이날 위험선호 현상이 높아진 데 힘입어 대부분 반등했다.
 
반면 백신 제조사인 모더나는 13.5% 급락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 사실이 공개된 전기차회사 테슬라(-0.6%)와 루시드(-5.1%)도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기업과 합병 예정인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디지털월드애퀴지션'(DWAC) 역시 SEC 등 금융감독당국의 조사를 받는다고 밝힌 뒤 2.6%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증시가 오미크론 관련 주요 뉴스에 따라 출렁이는 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오미크론 관련 뉴스에 유럽 증시와 국제 유가도 큰 폭으로 동반 상승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4% 오른 15,380.79로 장을 마쳤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와 영국 런던의 FTSE 100도 각각 1.5% 뛴 6,865.78과 7,232.28로 거래를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은 1.4% 상승한 4,137.11을 기록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4.9%(3.23달러) 급등한 배럴당 69.49달러에 마감됐고,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9시20분(런던 현지시간) 현재 배럴당 5.4%(3.77달러) 오른 73.6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