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법무법인 태평양, '공급망 관리와 ESG' 웨비나 개최

  • 보도 : 2021.11.29 16:18
  • 수정 : 2021.11.29 16:18

"2022년 ESG 경영 전략, 공급망에 주목하라"
"ESG 원년 넘어 2022년 기업을 위한 ESG 웨비나…12월 10일 개최"
공급망 관리, 인사노무·산업안전(중대재해)·공정거래 등 다양한 이슈 체크
ESG 평가기관 전문가들의 주제 발표
기업 '2022년 ESG 경영 전략' 수립에 실질적 도움될 듯

조세일보
 
법무법인 태평양(대표 변호사 서동우)이 내달 10일 글로벌 ESG(환경·사회·거버넌스) 트렌드 분석과 공급망 리스크 대응을 주제로 한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는 ESG가 기업 전략에 자리잡은 원년이다. 2022년부터는 ESG가 기업의 경영 전략 수립에 빠질 수 없는 필수요소로 자리 잡게 됐다. 특히 새해를 한 달여 앞둔 현시점에서 기업은 최근 주요 ESG 리스크 관리 요소로 떠오른 공급망(Supply Chain) 관리 이슈를 면밀히 살펴야 한다.

이에 태평양은 공급망 관리 이슈를 인사노무와 중대재해 등 산업안전, 공정거래 규제 측면에서 점검하고, ESG 경영 트렌드 분석과 IR 등 투자자 대응 전략 수립에 유념해야 할 사항들을 제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태평양 ESG랩 이연우 전문위원의 사회로 진행되는 웨비나의 첫 번째 세션에서는 공급망 이슈에 대한 분야별 점검이 진행된다.

 웨비나의 첫 연사로 나서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정준혁 교수는 '준법경영을 넘어 ESG 경영으로: ESG 압박의 경로와 공급망 관리의 중요성'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이후에는 태평양 인사노무그룹 소속 구교웅 변호사와 형사그룹 소속 최진원 변호사가 인사노무 및 산업안전, 특히 중대재해처벌법 관점에서 공급망 이슈를 짚어본다. 태평양 김보연 변호사도 연사로 나서 공정거래법 이슈를 점검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국내 ESG 관련 담론을 선도하고 있는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기업이 내년 ESG 경영 전략을 수립하는데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할 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제2세션의 시작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의 이수원 팀장이 연다. 이수원 팀장은 '한국의 경영환경 변화와 ESG 전략: 투자자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를 통해 투자자 관점에서 바라보는 ESG 전략을 제시한다. 다음으로는 모닝스타코리아(서스테널리틱스 모기업) 정승혜 상무가 ESG 경영에서 빼놓을 수 없는 ESG 리스크와 산업별 이슈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웨비나의 마지막 순서로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의 김선경 부장이 '해외기업의 ESG Value 동향: 사례 및 시사점' 발표를 통해 해외 사례와 글로벌 트렌드를 조명하며 2022년 ESG경영의 핵심을 짚을 예정이다.

웨비나 참가신청은 행사 당일인 12월 10일까지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태평양 홈페이지 우측 하단의 'SEMINAR'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