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윤석열 "대장동 게이트 주범, 국민 영원히 속일 수 없다"

  • 보도 : 2021.11.22 13:06
  • 수정 : 2021.11.22 13:06

조세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제공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김영삼 전 대통령이 "국민을 짧게 속일 수 있지만 영원히 속일 수 없다"고 발언한 것을 이용해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을 비판했다.

윤 후보는 22일 국회에서 진행한 최고위원회에 참석, 김 전 대통령 서거 6주기를 맞이해 "김 전 대통령이 권위주의 시대를 마감하고 문민의 시대, 민주화의 새 시대를 열었다. 김 전 대통령의 발언은 모든 분들에게 의미있는 메세지를 던지는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을 기만, 공작, 선동, 세뇌로 속이려는 사람들이나 국민의 재산을 빼앗아 성공적인 계획이라며 배 불리려는 사람들, 대장동 게이트 주범 등 이런 사람들은 지금도 자기 잘못을 숨기고 국민을 속이고 있다"며 "하지만 김 전 대통령 말처럼 국민을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선대위 구성과 관련해선 "당 중심의 선대위를 구성해야 하기 때문에 경륜있는 당의 원로와 당내 유능한 인력을 전부 모아 당이 하나로 합쳐서 나가는 선대위를 생각하고 있다"며 "두번째는 국민과 함께 하는 선대위로, 국민 모두가 대통령선거란 캠페인의 주인공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권교체 이후에도 안정적 국정운영까지 고려하는 선대위가 구성돼야 한다. 선대위 구성자체가 국민 통합 과정이 돼야 한다"며 "정권교체의 열망은 같지만 아직 우리 당과 함께 하길 주저하는 분들 계시는데 그분들 모두 정권교체 전선으로 함께 하는 선대위를 우리가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당 선대위와 별도로 후보 직속으로 김한길 위원장이 맡을 새시대준비위원회를 두고 한 번 정권교체에 동참하는 분들을 함께 선거운동 해보려 한다"며 "세번째로는 일하는 선대위가 돼야 한다. 당원 한 분 한 분이 전부 힘을 합쳐 실제로 발로 뛰는 그런 선거 조직 돼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