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헝가리 국빈 방문]

文대통령, V4와 '전기차 배터리·수소 경제 협력' 제안

  • 보도 : 2021.11.04 09:41
  • 수정 : 2021.11.04 09:41

헝가리 국빈방문 중 열린 '韓-V4 비즈니스 포럼' 참석...북방 세일즈 외교 펼쳐

V4, EU 가입 후 한국 기업 진출 늘어...누적 투자액 100억불로 EU내 최대 투자처

文, 3가지 협력 분야 제안...'전기차 배터리-신산업-인프라' 분야 협력 확대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메리어트 호텔 그랜드부다페스트홀에서 열린 한-비세그라드 그룹(V4, 헝가리·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동유럽 4개국 협의체인 '비세그라드(Visegrad) 그룹(V4)'과 전기차 배터리, 신산업, 인프라 세 가지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다페스트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V4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행사는 대한상공회의소, KOTRA, 헝가리 수출청(HEPA) 등이 주최했다.

V4는 1991년 헝가리 비세그라드(Visegrad)시에서 결성된 폴란드·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 등 4개국 협의체다.

문 대통령은 포럼 축사에서 "V4의 EU 가입 이후 V4 경제의 주력인 자동차산업에도 한국 기업들이 활발히 참여했다. 양측 간 협력의 지평도 넓어졌다"며 "한국과 V4의 상생 협력 결과는 대단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전자, 자동차와 부품, 화학, 금속까지 다양한 업종에 걸쳐 600개가 넘는 한국 기업이 진출했고, 누적 투자액이 100억 달러를 넘어 V4는 EU 내 한국의 최대 투자처가 됐다"며 "교역도 빠르게 증가해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도 역대 최대인 168억 달러를 기록했고, 올해도 30% 이상 늘고 있어 200억 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아직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V4는 우수한 인력, 동서 유럽을 잇는 지리적 이점을 토대로 유럽에서 가장 역동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첨단 제조업에 강점을 가진 한국은 V4와 함께 성장하길 희망한다"고 상호 협력을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V4와의 세 가지 협력 분야와 관련해 첫 번째는 ‘전기차 배터리 협력’임을 밝히면서 "한국의 주요 배터리 기업이 모두 V4에 대규모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있다"며 "올해 헝가리 정부는 코마롬 지역에 건설 중인 SK이노베이션 제2공장에 1억 달러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도 11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는 제3공장 설립계획을 밝혔다"며 "V4와 한국 사이의 호혜적 협력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두 번째 협력 분야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신산업 협력’임을 강조한 뒤, "코로나 이후 세계는 디지털과 그린 전환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V4의 기초과학 기술 역량과 한국의 응용과학기술이 결합한다면 우리는 변화에 앞서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 에너지원으로서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수소 경제 육성에 함께 하길 희망한다"며 "V4 국가들은 올해 '국가 수소 전략'을 차례로 발표했다. 한국 역시 '수소 선도국가 비전'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목표가 같은 만큼 협력을 통한 시너지도 매우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세 번째 협력 분야로 ‘인프라 협력’을 꼽았다. 그는 "한국 기업들은 폴란드 폴리체 화학 플랜트 건설, 바르샤바 트램 교체사업과 같은 V4의 다양한 인프라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며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건설,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 공항 현대화 사업 등 새로운 프로젝트에도 함께 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석한 ‘비세그라드 그룹’ 기업인들을 향해 "오늘 체결하는 그린, 디지털, 바이오 등 일곱 건의 MOU를 통해 양측의 협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오늘의 만남으로 우리의 우정은 더욱 깊어지고, V4와 한국 경제는 힘차게 도약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본 행사 직후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과 V4 간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기업인 협력 전략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한-V4 기업 간 유럽시장 공동 개척을 위한 각국 기관·기업 간 협력 MOU 서명식이 개최됐다.

청와대는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적인 경제 회복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V4 국가들과의 호혜적 협력의지를 천명하고 성장기회를 확대시켜 나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특히 양측은 코로나19를 거치며 중요성이 크게 확대된 공급망 구축에 있어 서로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임을 재인식하며 배터리·전기차, 그린ㆍ디지털, 인프라 등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우리 측에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 남영숙 경제보좌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유정열 코트라 사장, LG에너지솔루션, SK온, 롯데알미늄, 성일하이텍, 솔브레인, 엔켐, 기아차, 만도, 삼양EP, 포스코, GC녹십자MS, 셀트리온헬스케어, 두산스코다파워, 삼성전자 등 주요기업 대표 등 30여명이, V4측에선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페터 씨야르토 헝가리 외교통상부 장관, 크리스토프 사보 헝가리 수출청장, V4 상의, 주요 기업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