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라이프 > 여행

대한민국 최북단 익산 차밭으로 떠나는 '힐링 여행'

  • 보도 : 2021.06.15 13:39
  • 수정 : 2021.06.15 13:39

조세일보
◆…야생차북한계군락지에 자리 잡은 익산산림문화체험관 앞 차밭
융단을 깐 듯한 차밭에서 향긋한 차를 즐기다 보면 어지러운 마음도 가지런해진다. 차밭은 전남 보성이 유명하지만, 전북 익산에도 차밭 여행지가 있다. 익산시 웅포면 입점리에 가면 차밭에서 야생 차를 맛보고, 녹차 만드는 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조세일보
◆…웅포면 입점리 산30번지에 있는 야생차북한계군락지 표석
익산은 차 애호가 사이에서 이름난 지역이다. 우리나라 최북단 야생 차나무 군락이 있기 때문이다. 따뜻한 날씨를 좋아하는 차나무는 주로 남쪽 지방에서 재배하지만, 보성이나 하동보다 위쪽에서도 자란다. 웅포면 입점리 산30번지에 2009년 익산시가 큼지막하게 세운 야생차북한계군락지(N 36°03′) 표석이 있다.
조세일보
◆…임해사 터에서 자라는 야생 차나무
조세일보
◆…임해사 터에서 자라는 야생 차나무
표석 뒤는 임해사 터다. 임해사는 숭림사의 말사로, 구전에 따르면 조선 초기에 소실됐다. 사찰에서 차를 많이 마신 시기로, 이때부터 차나무를 키운 것으로 추정한다. 절이 소실된 뒤에도 차나무는 살아남아 지금까지 이어온 듯하다. 야생 차나무는 대규모 차밭과 달리 산에서 소규모로 자라며, 이곳 절터 부근에서 볼 수 있다. 차나무의 생육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따로 손대지 않아 주변에 풀이 우거졌다. 그래서 다른 차밭처럼 정갈한 모습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조세일보
◆…따로 가지치기하지 않아, 키와 잎이 큰 차나무
조세일보
◆…따로 가지치기하지 않아, 키와 잎이 큰 차나무
절터 위로 봉화산 자락을 따라 차나무 군락이 펼쳐진다. 봉화산 정상으로 향하는 나무 계단을 오르면 양옆에 차나무가 반갑게 손을 내민다. 따로 가지치기하지 않아, 키와 잎이 큰 편이다. 야생 차나무 군락이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익산산림조합이 등산객의 발길이 잦은 구간에 녹색 펜스를 설치했다.
야생 차나무 군락을 따라 오르다 보면 ‘봉화산 200m’ 팻말을 만난다. 다소 가파르지만, 정상까지 가보기를 추천한다. 이곳은 고려 중엽에 설치된 봉수대가 있던 자리다. 걸음을 멈추고 사방을 둘러보면 드넓은 평야와 미륵산, 유유히 흐르는 금강과 웅포곰개나루가 한눈에 들어온다. 앉아서 쉴 만한 자리도 있어 땀을 식히기 좋다.
조세일보
◆…제다 체험을 하기 위해 체험관 앞 차밭에서 딴 찻잎
봉화산 정상에서 시원한 풍경을 감상하고 내려와 익산산림문화체험관으로 향한다. 체험관은 차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해 조성한 공간이다. 제다 체험은 찻잎을 따고, 덖고, 비비고, 채반에 말리기까지 녹차 만드는 과정을 두루 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조세일보
◆…체험관 1층 숲속쉼터 카페에서 맛보는 야생 차
조세일보
◆…체험관 1층 숲속쉼터 카페에서 맛보는 야생 차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어렵다면 체험관 1층 숲속쉼터 카페에서 차를 맛보는 것으로 아쉬움을 달래자. 메뉴에 야생 차나무 군락에서 딴 찻잎으로 만든 발효차가 있다. 차를 마시기에는 카페 내부 공간보다 차밭이 보이는 체험관 앞 덱이 좋다. 체험관 앞 가지런한 차밭을 보노라면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실감 난다.
조세일보
◆…빽빽한 솔숲 사이사이로 조성된 차밭
조세일보
◆…빽빽한 솔숲 사이사이로 조성된 차밭
이곳에는 약 4.1ha에 차나무 24만 본이 자란다. 2004년 파종한 녹차 육모 24만 개를 식재한 차밭이다. 다른 차밭과 달리, 차밭 사이로 소나무가 우뚝 서 있는 모습이 독특하다. 차나무를 심을 때, 산비탈에 있는 소나무를 그대로 뒀기 때문이다. 울울창창한 소나무와 반짝이는 차밭을 바라보며 차를 한 모금 머금으면, 시나브로 몸과 마음이 평화로워진다.
조세일보
◆…세대를 이어가며 만들고 덧붙인 흔적이 고스란한 함라마을 옛 담장
조세일보
◆…세대를 이어가며 만들고 덧붙인 흔적이 고스란한 함라마을 옛 담장
익산산림문화체험관에서 자동차로 약 10분 거리에 함라마을이 있다. 김안균과 조해영, 이배원 등 근대 만석꾼 가옥이 있는 마을로, 정겨운 옛 담장(등록문화재 263호)이 사이좋게 이어진다. 흙다짐에 돌을 박은 토석담이 많고, 토담과 돌담, 전돌을 사용한 담 등 여러 가지 담을 볼 수 있다. 다양한 모양과 함께 세대를 이어가며 만들고 덧붙인 흔적이 고스란하다. 담장을 따라 골목을 산책하다 보면 옛 정취가 느껴진다.
조세일보
◆…유치장 체험이 가능한 익산교도소세트장
조세일보
◆…유치장 체험이 가능한 익산교도소세트장
함라마을 부근에 자리한 익산교도소세트장이 인기다. 폐교된 남성분교 부지에 만든 세트장으로, 실제 교도소 아닌가 싶을 만큼 규모가 크고 사실적이다. 영화 〈7번방의 선물〉 〈내부자들〉, 드라마 〈아이리스〉 등을 이곳에서 촬영했다. 감방을 둘러보고 유치장 체험이 가능해, 연인들이 이색 데이트 코스로 많이 찾는다. 파란 죄수복을 빌려 입고 기념사진도 찍을 수 있는데,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해 죄수복 대여는 중단된 상태다.
조세일보
◆…고딕과 한옥 양식이 묘하게 어우러진 나바위성당
조세일보
◆…고딕과 한옥 양식이 묘하게 어우러진 나바위성당
익산에는 불교와 개신교, 원불교, 천주교 등 종교 성지가 많다. 익산 나바위성당(사적 318호)은 우리나라 첫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입국해 첫발을 디딘 땅에 지어 의미가 깊다. 성당 건물은 우리나라 근대 건축양식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사료로, 고딕과 한옥 양식이 묘하게 어우러진다. 성당 옆에는 나바위성당의 역사를 상세히 보여주는 나바위성지역사관이 있다. 성당 뒤 야트막한 산에 망금정이 자리한다. ‘아름다운 금강을 바라보다’라는 뜻으로, 주변 경관을 감상하기 좋다.
 
〈당일 여행 코스〉
야생차북한계군락지, 익산산림문화체험관→함라마을 옛 담장→익산교도소세트장→나바위성당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함라마을 옛 담장→야생차북한계군락지, 익산산림문화체험관→입점리 고분
둘째 날 / 웅포관광지→익산교도소세트장→나바위성당

<자료: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