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바이든, 첫 외국정상 초대로 日 스가…중국 견제

  • 보도 : 2021.03.08 11:01
  • 수정 : 2021.03.08 11:01

백악관 확답 거부…코로나19로 연기될 수도

중국 견제 메시지…다음 주 쿼드 화상 회담

조세일보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이르면 4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청할 예정이라고 미 인터넷 언론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7일(현지시간) 악시오스는 문제에 정통한 인사들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첫 해외 지도자 방문으로 일본의 스가 총리를 택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영국 총리 테레사 메이를 첫 정상방문으로 맞이했으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첫 정상 회담으로 아소 타로 전 일본 총리를 초대한 바 있다.

백악관은 이번 회담에 대한 확답을 거부했다. 회담의 일정은 4월로 알려졌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연기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이번 회담으로 미·일 동맹이 태평양 안보체제의 고리로 남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중국을 포함한 잠재적 적대국에 보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다음 주 일본, 인도, 호주 정상들과 함께 '쿼드(Quad)' 화상 회담을 가지며 첫 정상회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쿼드는 중국 견제를 목적으로 하는 4국의 안보 협의체다.

이에 대해 지난 7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미국이 다자주의라는 명목으로 작은 원을 만든다고 비난했다.

지난주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을 미국의 유일한 경쟁자로 꼽으며 "국제 의제를 결정하는 것은 중국이 아닌 미국"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 또한, "중국이 21세기 최대의 지정학적 시험"이라고 칭하며 대중국 기조를 재차 확인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