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바이든의 '2100조원' 초대형 경기부양안 상원 통과

  • 보도 : 2021.03.08 04:45
  • 수정 : 2021.03.08 04:45

상원에서 찬성 50 대 반대 49로 가결

일부 수정돼, 오는 9일 하원에서 표결 뒤 바이든 서명할 듯

공화당, 물가상승에 악영향 미칠 것이라 우려 표해

바이든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결과 가져올 것"

조세일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경기부양안이 상원에서 통과하자 이에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강력히 주도한 1조 9000억 달러(약 2140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이 상원에서 통과됐다.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서민과 중산층을 겨냥한 이번 초대형 경기 부양이 미국 경제를 과열하지 않으면서 경기회복을 앞당길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민주당과 공화당이 50대 50으로 상원을 나누고 있어서 표결 전까지 상당한 진통을 겪었다. 댄 설리번 공화당 의원이 가족 장례식을 이유로 표결에 참석하지 않는 바람에 찬성 50 대 반대 49로 가결됐다.

6일 상원에서 통과된 경기부양안이 약간 수정되었기에 오는 9일 민주당이 다수를 점한 하원에서 다시 표결한 뒤 바이든 대통령이 최종 서명을 할 전망이다. 하원 의석은 민주당 221석, 공화당 211석이라 통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신문은 경기부양한 통과 가능성이 미국의 경제 전망을 상향 조정하게 했다며 연방준비이사회(FRB)가 곧 발표할 경제 전망에서 이를 반영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이 부양안에 만장일치로 반대한 공화당과 일부 경제학자들은 물가상승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최근 미국 10년 만기 장기 국채 수익률이 1.5%를 넘어 뉴욕 증시가 폭락했다. 다만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제롬 파월 FRB 의장은 이런 우려를 일축했다.

신문은 경기부양안이 세계 경제에 새로운 자극을 줄 수 있으나 의도치 않게 미국의 물가상승과 국채수익률 상승으로 인해 시장이 불안해질 수 있으며 특히 신흥시장에 해로울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은 이번 부양안이 "역사적이고 혁신적인" 입법안이라고 소개했다.

'미국 구제 계획'으로 알려진 이 법안은 성인 한 명당 1400달러(158만 원)를 지급하며 9월까지 실업자에게 주당 300달러(33만 원)를 제공한다. 5세 이하 어린 자녀 한 명당 300달러(34만 원), 6~17세 자녀에게 250달러(28만 원)를 지원한다. 3500억 달러(400조 원)를 주·지방 정부에 지원하고 1300억 달러(146조 원)를 학교에 지원한다. 백신 프로그램엔 140억 달러(16조 원)를 배정했다.

케이트 베딩필드 백악관 커뮤니케이션 국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 법안은 바이든 대통령의 신념을 반영한다"며 "그는 경제를 정상 궤도로 올려놓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노동자와 중산층에 투자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솔직히 미국 국민의 압도적이고 초당적인 지지가 없었더라면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번 부양안이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