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차 없는 글로벌 소비자 31%, "6개월 내 자동차 구매할 것"

  • 보도 : 2020.11.25 09:46
  • 수정 : 2020.11.25 09:46

EY '글로벌 모빌리티 소비자 인덱스'

6개월 내 구매 45%는 '밀레니얼'

"코로나로 밀레니얼 주도 시장 재편"

구매 희망자 71% 내연기관 선호

조세일보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 19로 인해 자가용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차량을 보유하지 않은 글로벌 소비자 3분의 1이 6개월 이내에 차량을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6개월 내 구매를 희망한다는 소비자 중 절반에 가까운 인원이 밀레니얼 세대(만 24~39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에 따르면, EY는 이 같은 내용의 '2020 EY 모빌리티 소비자 인덱스(EY Mobility Consumer Index)' 조사를 최근 실시했다. EY는 이번 조사를 위해 지난 8월 전 세계 소비자 3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다.

조사 결과 현재 자동차를 갖고 있지 않다고 답한 소비자 중 31%가 6개월 내 자동차를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6개월 내 구매 의사를 밝힌 소비자 중 45%는 밀레니얼 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공유차'나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했던 2030세대가 코로나19로 인해 '차량 소유'로 돌아서고 있는 것이라고 EY한영은 분석했다.

자동차 보유자 중 23%는 기존 차량을 교체할 의도로, 19%는 자가용을 한 대 더 장만하기 위해 새 차를 구입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차량 소유 여부와 관계 없이 6개월 내 새 차를 구매하겠다고 밝힌 소비자들은 코로나19에 따른 건강과 안전상 이유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예를 들어 차량 보유자 중 추가로 자가용을 구입할 의향을 밝힌 소비자 53%는 코로나19를 그 이유로 지목했다.

응답자 중 78%는 코로나 19 이후 자동차를 주요 이동 수단으로 이용할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답했다. 자동차 이용을 더 많이 할 것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 52%는 밀레니얼 세대였다.

새 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 중 71%는 휘발유나 디젤 등 전통적인 내연기관 차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수 전기차를 구매하려는 수요는 6%에 불과했다.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구매하겠다는 소비자는 23%로 조사됐다.

존 심렛(John Simlett) EY 글로벌 미래 모빌리티 리더는 "밀레니얼 세대가 자동차 구매 수요를 주도하는 현상은 불과 1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일"이라며 "특히 비(非)전기차에 대한 2030세대의 관심이 늘어나는 것은 새로운 시장의 형성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동차 시장이 코로나19로 기존과 다른 방향으로 재편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 자동차 업계는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전 세계 곳곳에서 자동차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대중교통 이용이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 출퇴근시 대중교통 이용률은 코로나19 전 대비 69% 줄었다. 여가 활동을 위한 대중교통 이용도 61% 감소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