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전 언론사의 세무조사를 명령한다' 靑 국민청원 20만 돌파

  • 보도 : 2019.10.03 12:42
  • 수정 : 2019.10.03 12:42

지난달 10일 시작, 3일 12시 기준 21만여 명 동의...답변요건 갖춰
조선,중안,연합뉴스TV 등 거론하며 '찌라시언론' 비난하기도
"'언론 탄압' 외치겠지만 지금 언론 '국민 알권리 탄압'이라 생각"

전 언론사의 세무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3일 현재 21만여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전 언론사의 세무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3일 현재 21만여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지금 국내 언론사가 국가 이익보다는 현 정부에 대한 맹목적 비난을 일삼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국세청이 전 언론사에 대해 세무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에 3일 현재 20만명이 넘는 인원이 참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시작된 '전 언론의 세무조사를 명령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이날 12시 기준 21만여명이 동의해 청원 종료일(10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청원인은 청원글에서 현재 국내 언론사들이 가짜뉴스를 양산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국민의 알권리가 침해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현재 대한민국의 언론사들은 가짜뉴스를 양산하여 여론을 호도하는 '찌라시언론'으로 전락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국세청장에게 전 언론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할 것을 명령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일부 언론사를 대표적 사례로 거론하기도 했다.

청원인은 "조선일보 일본판에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 는 매국적 기사 제목을 남발했다"며 "중앙일보 일본판에는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한국' 등 매국적 기사를 썼다"고 적었다.

이어 "연합뉴스는 300억원이라는 국가보조금을 받는 언론사지만 대통령 소식을 전하면서 인공기를 (연합뉴스)TV영상에 내보내는 등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언론사들이 국가 이익보다는 현 정부에 대한 맹목적 비난을 하고 있는 현실에 어이가 없다"며 "언론사는 '언론 탄압'이라고 외치겠지만 지금 언론의 행태는 '국민 알권리 탄압'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용어설명)
찌라시···일본어 散らしずし의 준말로 확인되지 않은 어떤 주장이나 사물의 존재 가치를 여러 사람에게 널리 전하거나 알리기 위해 퍼뜨리는 글(종이)을 일컫는 말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